산지니 저자
 
 
 
 
 

인도의 두 어머니, 암소와 갠지스

 
   
 
암소와 갠지스로 읽는 살아있는 인도의 모습
지은이 : 김경학, 이광수
펴낸날 : 2006년 8월 14일
쪽수 : 240쪽
판형 : 46판 양장
값 : 13,000원
ISBN : 89-92235-00-3 03300


 

책 소개

인도는 최근 3년 연속 8%대의 성장률을 보였고, 그전 2년 동안은 7%대 성장률로 전세계에서 중국 다음가는 고도성장을 구가하고 있다.
한국에선 최근에야 경제적으로 부상하는 인도와 관계 확대가 강조되지만 두 나라의 접촉은 여러 방면에서 이미 깊어가고 있다. 인도는 영화촬영 등 자그마하지만 조용한 접촉으로 한국과 인연을 맺어가고 있지만, 한국은 대규모 투자와 대형프로젝트로 떠들썩하게 인도 땅을 밟고 있고, 많은 사람들이 관광목적으로 인도에 가고 있다. 한국관광공사 집계를 보면 지난해 인도를 찾은 한국인은 3만8천명인 반면 같은 기간 한국을 방문한 인도인은 5만 8천명에 이른다. 한국을 방문한 인도인 대부분이 사업목적의 방문이라면 인도방문 한국인들 대부분은 관광이 목적이다.
그런데 이렇게 많은 사람들이 인도를 방문하고 있지만 인도에 대해서 제대로 알고 있는 사람은 얼마 되지 않는다.

사실 인도 사회는 흔히 알려져 있듯이 신비롭고 종교적인 성격만 존재하지는 않는다. 대부분의 인도인 역시 여느 다른 문화권 사람들처럼 부와 권력을 추구하며, 이를 위해 물질적인 삶과 정신적인 삶을 치열하게 살아가고 있다.
간디의 비폭력이 있는 것도 사실이지만 종교 갈등으로 인해 수천, 수만의 사람들이 서로 학살하는 것도 분명한 사실이다. 세상을 버리고 떠돌아다니는 걸승들이 아직도 상당한 영향력을 가지고 있는 나라이기도 하지만 인공위성과 핵실험에 성공하고 IT 산업이 세계 최고 수준을 유지하고 있는 나라이기도 하다. 아직도 산업화가 이루어지지 않아 지역을 넘어 다른 곳으로 가 보지 못한 사람들이 부지기수이기도 하지만, 국가 영토의 경계를 뛰어넘는 ‘초국가주의’ 시대에 들어서면서 세계 도처에 인도 교포들이 퍼져 나가 있고 그들의 연계망이 세계 최고 수준을 유지하고 있기도 하다.
농업이 전체 산업의 가장 큰 부분을 차지하고 있고 많은 지역이 소가 끄는 쟁기로 농사를 짓는 수준을 유지하고 있기도 하지만, IT 산업 부분에서 세계적으로 해외 인도인들이 압도적인 두각을 나타내고 있고, 특히 미국의 실리콘 벨리의 창업 기업 10개 중 4개가 인도계 소유이며, 그곳 엔지니어 약 1/3이 인도인이고, 그곳 첨단 기술 기업의 7%가 인도계 최고 경영자에 의해 운영되고 있기도 하다.
이러한 화려한 과학기술 발전 사회와 종교적으로 신비한 사회라는 수식어가 모두 해당 가능한 양 극단의 이미지를 보이고 있는 사회가 바로 인도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국내외적으로 쏟아져 나오는 인도 사회에 대한 서적들은 인도 사회에 대한 객관적 이해를 돕는 것보다는 인도 사회를 신비롭게 만드는 것들이 훨씬 많다. 이러한 문제를 극복해야 한다는 문제의식에서 인도전문가이자 인류학자인 김경학 교수와 역사학자인 이광수 교수에 의해 오랫동안 문헌 연구와 현지 조사를 통해 이 책은 쓰였다.

책내용

이 책은 인도인들이 성스러운 대상으로 추앙하며 어머니라고 부르는 ‘암소’와 ‘갠지스’를 통하여 인도사회를 통찰한다. 빠르게 발전하는 IT강국이나 신비로움으로 박제되어 있는 인도의 모습과는 많이 다른 살아있는 인도의 모습을 보여준다.

소는 인도의 농촌에 없어서는 안될 제1의 재물이다.1부 젖을 주는 어머니 ‘암소’에서는 인도하면 떠오르는 소 숭배에 대한 우리의 편견을 깨뜨려준다.


흔히 인도는 ‘소를 신으로 모시고 있는 나라’, ‘쇠고기를 먹지 않는 나라’ 즉 소를 지극히 아끼고 숭배의 대상으로 여기고 있는 나라로 알려져 있다. 인도를 방문한 경험이 있는 사람들이라면 혼잡한 인도 교통난을 가중시키는 주범 가운데 하나가 차로를 어슬렁어슬렁 걸어 다니는 부랑 소임을 알 수 있다. 이들 소 가운데 일부는 차에 치여 걷지도 못하고 아예 도로변에 누워 있는 경우도 있다.
하지만 인도인이 쇠고기를 먹지 않고 소를 숭배한다고 하여 인도가 소의 천국은 아니다. 인도의 소가 얼마나 철저하게 인도인들에게 ‘이용되고’ 있는가를 이 책에서 볼 수 있다. 인도인들은 인도의 암소(cow)와 암 물소(buffalo)를 마지막 한 방울의 우유가 나올 때까지 철저히 이용한다. 쟁기질을 하는 농부는 쟁기를 끄는 황소의 방향지시를 위해 끝에 작은 못을 박은 긴 나무 막대를 사용하는데 과연 이 나라가 소를 숭배하는 나라인지 의문이 들 정도이다. 수송아지가 질병에 걸리면 즉시 수의사를 불러오지 않아 의도적으로 수를 줄인다. 그러나 농부들은 자신들은 모든 소를 귀하게 여기고 ‘어머니’처럼 여기고 있다고 말하고 있다. 현실과 따로 노는 이데올로기이자 신화를 이 책은 꼬집고 있다.

2부 땅을 주는 어머니 ‘갠지스’에서는 갠지스 강변에서 화장되고자 하는 인도인, 갠지스에 몸을 담고각종 의례 행위를 하는 인도인, 갠지스 강변에 몰려 있는 성지를 순례하는 인도인을 보고 신비스럽게만 다가왔던 인도의 ‘어머니’ 갠지스를 더 구체적인 인도인의 삶 속에서 이해하고자 한다.
현지 조사를 통해 갠지스 강 인근에 거주하는 인도 농민의 사회?정치적 조직을 설명하고. 갠지스 신앙의 역사적 기원과 발전 그리고 종교적 기능과 숭배에 대해서도 다루고 있다.
갠지스에서 사람들은 쉬기도 하고, 목욕도 하고, 빨래도 하고, 기도도 한다.이 책을 통해 우리가 잘못 알고 있거나 편견의 인도가 아닌 살아있는 인도를 만날 수 있다.

지은이 소개

김경학
인도 자와할랄네루대학교 인류학 박사 학위를 받고 현재 전남대학교 인류학과 부교수로 재직중이다. 주요 저서로 『내가 알고 싶은 인도』(공저), 『인도문화와 카스트구조』, 역서로는 『남자도 아닌 여자도 아닌 히즈라』 등이 있다.

이광수
인도 델리대학교 역사학 박사 학위를 받고 현재 부산외국어대학교 러시아·인도통상학부 교수로 재직중이다. 주요 저서로 『인도는 무엇으로 사는가』, 『인도문화 : 특수성과 보편성의 이해』, 역서로는 『고대 인도의 정치 이론』, 『성스러운 암소 신화』 등이 있다.

차례

서문 살아 있는 ‘어머니’를 위하여

1부 젖을 주는 어머니, 암소

왜 암소인가?
암소 숭배의 기원과 발전
신화 속에 자리 잡은 성스러운 암소
성스러운 암소와 카스트 위계
근대의 암소를 둘러 싼 정치
촌락 가테와라
카스트 사회의 의례적 맥락과 암소 복합
경제적 맥락과 암소 복합
정치적 맥락과 암소 복합
암소 복합과 에너지 체계
촌락 아르나왈리
생물 가스와 촌락의 에너지 체계
소똥 가스 시설 설치의 조건
소똥 가스 시설 설치에 제기되는 문제점
소똥 가스 시설 사용과 농민의 삶의 방식
암소 복합과 에너지의 의미
인도 사회 속에 살아 있는 암소

2부 땅을 주는 어머니, 갠지스

왜 갠지스인가?
힌두 세계에서 갠지스 강의 위치
갠지스 신앙의 역사적 기원과 발전
갠지스 강의 종교적 기능과 숭배의 사회화
촌락 짠드와르
의례적 맥락과 카스트 간의 관계
카스트 관계와 촌락 정치의 성격
짠드와르의 농업 경제
짠드와르의 농산물
농산물 유통
수자원으로서 갠지스 강과 수질 오염
갠지스 강의 오염 현황과 영향에 대한 추정
갠지스 강을 회복하기 위한 노력
인도 사회 속에 살아 있는 갠지스

참고문헌

찾아보기


 
 
  Copyright(c) 산지니 문의전화 TEL 051-504-7070| FAX 051-507-7543| sanzini@sanzinibook.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