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  4화-왜장 가토, 우물 없는 ‘철옹성’에 갇히다-울산왜성
이름  편집부
첨부
첨부화일1 : 12_1울산왜성1.jpg (264973 Bytes)




역사의 블랙박스, 왜성 재발견

4화 :: 왜장 가토, 우물 없는 ‘철옹성’에 갇히다

-울산왜성

■ ‘독 안의 쥐’를 놓치다



“여러 적 중에 청정(淸正·가토 기요마사)이 가장 강하니 청정을 격파한다면 나머지 적은 셀 것도 못 되오이다.”



임진왜란 6년째 정유재란이 터지던 해인 1597년 음력 섣달 그믐날, 조선 국왕 선조는 조선에 파견된 명군 최고지휘관인 군문 형개(邢玠)를 만나 조·명 연합군의 울산전투 승전 상황을 축하하면서 “곧 가토를 사로잡게 됐다”는 형개의 말에 고무돼 이렇게 답했다고 <선조실록>에 기록돼 있다. 하지만 설 쇠고 9일째 되는 날 선조는 이미 닷새 전 조·명 연합군이 왜군에 대한 포위를 풀고 경주로 후퇴했다는 ‘허무한’ 보고를 받아야 했다.



이 울산전투는 조·명 연합군이 왜란 끝무렵인 1598년 9월 육군 3로군에 수군까지 합해 ‘사로병진’ 작전으로 가토 기요마사(加藤淸正)의 울산, 고니시 유키나가(小西行長)의 순천, 시마즈 요시히로(島津義弘)의 사천 등 3곳의 왜군 본거지에 총공세를 펴기 9달 전 먼저 울산을 전략적인 공격목표로 삼아 집중공격함으로써 벌어졌다.



1597년 12월23일 새벽부터 이듬해 1월4일까지 12일 동안 명군 4만여명과 조선군 1만여명 등 5만여명의 연합군과 울산왜성 일대 왜군 1만여명 사이에 치열하게 펼쳐졌다. 뒤에 출동한 6만여 왜군 구원병력까지 치면 조·명·일 3국의 12만 대군이 12일에 걸쳐 벌인 왜란 기간 최대 규모 전투였다. 당시 조선군 지휘는 도원수 권율이, 명군 및 연합군 총지휘는 명군 경리 양호(楊鎬)와 제독 마귀(麻貴)가 맡았다. 왜군은 정유재란의 선봉장 가토 기요마사가 지휘했다.1597년 9월 직산전투와 명량해전에서 정유재란 이후 왜군의 승기를 꺾은 명과 조선은 다시 동남해안으로 쫓겨 수세에 몰린 왜군에 대한 막바지 총공세를 준비하면서 울산을 전략적인 우선 공격목표로 잡은 것이다. 왜군의 핵심 배후거점인 경상도의 최전선이었기 때문이다.



조·명 연합군은 먼저 12월22일 언양과 태화강 하류 등 울산 외곽의 수륙 양쪽 길목부터 봉쇄한 뒤 23일 새벽부터 울산왜성을 포위하고 가토를 비롯한 성 안의 왜군 1만여명을 고립시킨 상태에서 이듬해 1월4일까지 대대적인 총공세를 퍼부었다. 가토는 애초 울산왜성에서 남쪽으로 35㎞ 가량 떨어진 자신의 본거지 서생포 왜성에 있다가 조·명군이 울산왜성을 공격했다는 보고를 받고 23일 밤 뱃길로 태화강 하류에서 조·명군을 피해 울산왜성으로 들어갔다. 수적 열세에 물과 식량까지 바닥난 왜군은 갈증과 허기에다 한겨울 추위마저 겹쳐 극한 상황 속에 궤멸 직전으로 내몰렸다.

자세히 보시려면 : http://sanzinibook.tistory.com/1733


0화 - 왜성, 어디까지 알고 있니?
http://sanzinibook.tistory.com/1698
1화-동래읍성의 아픔을 420년만에 발굴하다-부산 동래왜성
http://sanzinibook.tistory.com/1706
2화-임진왜란은 도자기 전쟁이었다?!-부산 기장 죽성리·임랑포 왜성
http://sanzinibook.tistory.com/1713
3화-왜구 막아냈던 ‘신라 의성’ 에 왜성이 들어서다 - 부산 구포·양산·호포 왜성
http://sanzinibook.tistory.com/1725
2016-05-24 09:51:08

   
    관리자로그인~~

번호

글제목

첨부

성명

작성일

조회

189  아프리카 숲속 마을, 침팬지 가족은 어떻게 살아갈까요? :: 『침팬지는 낚시꾼』(책소개) 첨부화일 : KakaoTalk_20160831_145225019.jpg (141923 Bytes) 편집부 2016-09-02 836
188  61년 전통 부산의 향토 서점, 문우당 서점 첨부화일 : 020160824_165332.jpg (170890 Bytes) 편집부 2016-08-29 1048
187  온천천거리의 작은 인디서점, 책방숲 첨부화일 : 20160824_134803.jpg (156730 Bytes) 편집부 2016-08-29 929
186  [저자인터뷰]『역사의 블랙박스, 왜성 재발견』- 김영동 기자님 첨부화일 : 왜성_저자사진(순천왜성천수각2).jpg (136309 Bytes) 편집부 2016-08-26 1010
185  [저자인터뷰]『독일산 삼중바닥 프라이팬』, 오영이 작가와의 만남 첨부화일 : 20160823_145332.jpg (118198 Bytes) 편집부 2016-08-25 1058
184  『감천문화마을 산책』을 들고 감천문화마을로 산책을 떠나요(인턴 미르, 밀키의 탐방일기) 첨부화일 : 표지.jpg (151222 Bytes) 편집부 2016-08-25 999
183  여름날 시 한 구절-「여름 제재소」 첨부화일 : IMG_4252.jpg (127749 Bytes) 편집부 2016-08-19 1213
182  지금, 당신의 눈 앞에 누군가 -『독일산 삼중바닥 프라이팬』서평 (밀키의 인턴일기1) 첨부화일 : 20160808_072451선선편111.jpg (88559 Bytes) 편집부 2016-08-12 1064
181  맨발동무도서관과 산지니가 함께 한 「책, 환경을 이야기하다」 첨부화일 : IMG_2507-1.jpg (90891 Bytes) 편집부 2016-08-12 1022
180  [권디자이너의 그림일기] 고마운 소나기 첨부화일 : 소나기.jpg (113147 Bytes) 편집부 2016-08-03 1152
179  책맥 한 잔 어때요? - '산북도로 북살롱' 첨부화일 : 0001.jpg (590952 Bytes) 편집부 2016-08-03 1183
178  [저자인터뷰]『모녀5세대』, 이기숙 작가와의 만남 첨부화일 : 20160725_172504.jpg (111442 Bytes) 편집부 2016-07-28 838
177  [저자인터뷰] 『토스쿠』, 정광모 작가와의 만남 첨부화일 : 토스쿠.jpg (47557 Bytes) 편집부 2016-07-28 1041
176  출판도시 인문학당 '고전으로 세상읽기' 『맹자』편 첨부화일 : 1469059253795.jpg (84350 Bytes) 편집부 2016-07-26 1191
175  KBS TV, 책, "어중씨 이야기"가 출연합니다:) 첨부화일 : tv책을말하다-메인.jpg (97789 Bytes) 편집부 2016-07-19 1153
174  한여름의 인문학 강연, 그 두 번째 이야기 -『중용, 어울림의 길』 첨부화일 : 1468386976376.jpg (126975 Bytes) 편집부 2016-07-15 1157
173  '직업을 JOB아라' - 출판기획, 산지니 출판사. 첨부화일 : 0일반.jpg (39377 Bytes) 편집부 2016-07-15 979
172  편집자의 외근-작가 미팅과 이음책방 방문 첨부화일 : IMG_6387.jpg (107724 Bytes) 편집부 2016-07-05 1147
171  부산·경남 대표 문인들이 산지니에 온 이유는? 첨부화일 : 1.jpg (49801 Bytes) 편집부 2016-06-27 1233
170  2016 서울국제도서전에 산지니가 떴습니다 첨부화일 : 8.jpg (116343 Bytes) 편집부 2016-06-20 1136
[맨처음] .. [이전] [2] [3] [4] 5 [6] [7] [8] [다음] .. [마지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