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  [저자인터뷰] 『토스쿠』, 정광모 작가와의 만남
이름  편집부
첨부
첨부화일1 : 토스쿠.jpg (47557 Bytes)




안녕하세요, 판다입니다.

지난 7월 19일 화요일, 『토스쿠』의 저자 정광모 작가님을 만나 뵙고 왔습니다. 무더운 날씨였지만 설렘으로 가득찼기에 발걸음은 가볍게 구서역으로 향했습니다. 작가님과 함께 식사를 하면서 소설에 관하여 이런저런 이야기를 나누며 어색함을 점차 풀어갔습니다. 그리고 근처 카페로 들어가 본격적으로 『토스쿠』에 대하여 이야기를 나누었는데요.

--------------------------------------------------------------------------------

소설 『토스쿠』는 컴퓨터 회사의 소프트웨어 개발자였던 순익, 정밀 가공업체 사무직원이었던 장욱, 연기자였던 주연 그리고 목적지 없는 무인도 여행의 선장이 된 태성. 각자 아픔을 가지고 있는 그들이 돌연 '토스쿠'를 만났다는 메일을 끝으로 사라져 버린 장박사를 찾기 위한 여정을 그리고 있습니다. 그 여정 동안 그들은 자신들의 판도라 상자를 열며 '토스쿠'의 존재에 조금씩 가까워지기 시작하면서 일어나는 사건들을 그리고 있습니다. 작가님께서는 이 책을 많은 분들이 즐겁고 재미있게 읽고, 독자분들도 자신만의 '토스쿠'를 만나보았으면 좋겠다는 말씀을 전하셨는데요. 작가님과 함께 『토스쿠』에 대해 어떤 것들을 이야기 나누었는지 궁금하지 않으신가요? 저와 함께 확인해보시죠.



Q. 소설의 배경인 '필리핀'에 가보지 않고 소설을 집필하셨다고 들었습니다.

- 네, 필리핀은 아직까지도 가보지 못했네요. 생각하기에 여러 인물이 무리 지어 다니고, 요트와 큰 바다를 소재로 사용함에 있어서 필리핀이 적합했었어요. 한국과의 거리를 생각했을 때도 괜찮다고 생각이 되었구요. 처음 『토스쿠』를 집필할 때는 원래 '자살'에 관한 소설이었어요. 관광지인 필리핀에 자살하기 위해 가는 사람들의 이야기를 썼었는데, 다른 작가분들과 합평을 진행하면서 '자살'이라는 소재는 줄어들고 그 반대로 '토스쿠'의 비중이 늘어나게 되었어요.


Q. '토스쿠'라는 단어 자체를 작가님께서 지으셨는데, 만들게 된 계기가 있으시다면 무엇인지 궁금합니다.

- "나는 이제 아즈카반을 탈출했어."에서 감옥을 아즈카반이라고 얘기하는 것처럼 무엇을 상징하는 다른 단어를 만드는 것이 작가의 임무라고 생각해요. 그래서 '토스쿠'라는 단어를 만들게 되었어요. '토스쿠'는 도플갱어나 평행우주론과 비슷하지만 조금 달라요. '토스쿠'는 내가 알지 못하는 '또 다른 나'이자 '또 다른 문'을 뜻합니다.


Q. 책을 읽으면서 각각의 인물들이 가지고 있는 힘이 크다고 생각이 들었습니다. 이러한 인물들의 집합소를 로봇을 만드는 장박사의 '목공치료소'로 선정하신 특별한 이유가 있으신가요?

- 사연을 가진 인물들이 인생의 고비를 거치면서 집결할 장소가 필요했었어요. 그리고 그들이 장박사와 모이게 되는 고리도 필요했었구요. 그래서 그들의 집결 장소를 장박사의 집으로 정했어요. 로봇을 만드는 장박사, 첨단과학은 목공과는 거리가 있죠. 목공은 현대와는 대척점에 있다고 생각을 해요. 그래서 그러한 점 때문에 그렇게 설정을 한 것 같아요. '자연과학공부'를 하는 모임이 있는데, 이것이 현대세계의 상징으로 들어온 것 같아요. 그래서 소설 속에서 인물들이 과학적이기도 하고 미신적이기도 하게 그려진 것 같아요.


Q. 저는 '순익'이라는 인물이 가장 기억에 많이 남았습니다. 아마 죽음이라는 선택을 했기 때문이 아닐까요. 그리고 가장 자아가 흔들리고 있었던 인물이지 않았나 생각이 됩니다. 그렇다면 작가님께서 가장 애착이 가는 인물은 누구인가요?

- 제가 생각했을 때, '장박사'가 가장 주인공적인 인물이면서, 가장 아쉬운 인물이에요. '장박사'라는 인물은 소설 속에서 간접적으로 드러나고 있어요. 그렇지만 그들이 여행을 떠나는 계기를 마련하는 등 장박사가 중요한 역할을 하고 있어요. 처음 원고에서는 인물들마다 이야기가 많았고, 장박사역시도 이야기가 많았어요. 하지만 원고를 수정하면서 장박사의 이야기가 줄어들고, 비중 역시도 작아졌어요. 그래서 그를 조금 더 부각시키지 못한 게 아쉬워요.

두 번째로는 '순익'인데요. 순익이라는 인물은 과학에 대한 확신이 가득 찬 인물로, 미신은 믿지 않죠. 하지만 장박사를 찾는 과정에서 믿고 있던 세계관이 흔들리다가 플라스틱 바다에서 회의감을 품고 좌절을 맞이하는데요. 특히 그가 좌절하고 죽게 된 동기가 상징적이라는 것이 중요한 것 같아요.

자세히 보시려면 : http://sanzinibook.tistory.com/1811
2016-07-28 10:14:42

   
    관리자로그인~~

번호

글제목

첨부

성명

작성일

조회

206  음식, 이야기, 그리고 사람이 함께한『부산을 맛보다 두 번째 이야기』북콘서트 첨부화일 : 2016-11-22_15;18;24.jpg (130220 Bytes) 편집부 2016-11-25 791
205  첫 번째 독자를 만난 안지숙 소설집 "내게 없는 미홍의 밝음" 첨부화일 : IMG_7278.jpg (115276 Bytes) 편집부 2016-11-25 667
204  우리 함께 멋진 상상 속으로 떠나볼까요? :: 동시집 『놀기 좋은 날』(책소개) 첨부화일 : KakaoTalk_20161111_100010684.jpg (143508 Bytes) 편집부 2016-11-14 607
203  베트남 여인 쓰엉을 둘러싼 어긋난 사랑과 욕망-『쓰엉』(책소개) 첨부화일 : IMG_7295.jpg (146422 Bytes) 편집부 2016-11-11 955
202  부산은 맛있다 :: 『부산을 맛보다 두 번째 이야기』(책소개) 첨부화일 : KakaoTalk_20161028_131011994.jpg (92564 Bytes) 편집부 2016-11-11 770
201  명랑음악극 <어중씨 이야기>가 부산 기장에 옵니다! 첨부화일 : 슬라이드2.jpg (52545 Bytes) 편집부 2016-11-03 889
200  cbs 라디오매거진 부산 ::『감천문화마을산책』 임회숙 선생님 첨부화일 : KakaoTalk_20160802_132321720.jpg (42908 Bytes) 편집부 2016-11-03 1065
199  산지니, KSCM2016 대한민국 서비스 산업 수출대전 미팅 참석 첨부화일 : IMG_7229-웹.jpg (169408 Bytes) 편집부 2016-10-25 1023
198  절망을 사랑으로 포용하다-최정란 시인『사슴목발 애인』(책소개) 첨부화일 : IMG_7221.jpg (108870 Bytes) 편집부 2016-10-19 938
197  산지니, 부산국제영화제 아시아필름마켓에 가다! 첨부화일 : KakaoTalk_20161013_101842739.jpg (111100 Bytes) 편집부 2016-10-19 803
196  프랑크푸르트 도서전『침팬지는 낚시꾼』도서출품 첨부화일 : 제목_없음.jpg (165870 Bytes) 편집부 2016-10-11 825
195  [권디자이너의 그림일기] 해당화가 곱게 핀 강릉 경포해변 첨부화일 : IMG_8375-.jpg (106499 Bytes) 편집부 2016-10-11 991
194  [권디자이너의 그림일기] 길냥이 다섯 마리의 안식처 첨부화일 : 크로키-길냥이들.jpg (112403 Bytes) 편집부 2016-10-04 1117
193  "현실은 미지근한 맥주 같아요" :: 제39회 문학톡!톡! - 조미형 『씽푸춘, 새벽 4시 첨부화일 : KakaoTalk_20160928_085810363.jpg (103786 Bytes) 편집부 2016-09-30 953
192  경주에게도 푸른 가을 하늘이-최영철 시인의 시「가을」 첨부화일 : IMG_7087.jpg (208948 Bytes) 편집부 2016-09-23 1113
191  [독자서평] 감천문화마을 단디 들여다보기 :: 첨부화일 : 14117819_1128390983913210_6259777077305787122_n.jpg (94540 Bytes) 편집부 2016-09-20 955
190  [서점 탐방⑤] 책을 읽고 난 후 달라지는 이후, 이후북스 첨부화일 : IMG_7035.jpg (153161 Bytes) 편집부 2016-09-09 1279
189  아프리카 숲속 마을, 침팬지 가족은 어떻게 살아갈까요? :: 『침팬지는 낚시꾼』(책소개) 첨부화일 : KakaoTalk_20160831_145225019.jpg (141923 Bytes) 편집부 2016-09-02 966
188  61년 전통 부산의 향토 서점, 문우당 서점 첨부화일 : 020160824_165332.jpg (170890 Bytes) 편집부 2016-08-29 1200
187  온천천거리의 작은 인디서점, 책방숲 첨부화일 : 20160824_134803.jpg (156730 Bytes) 편집부 2016-08-29 1069
[맨처음] .. [이전] [2] [3] [4] 5 [6] [7] [8] [다음] .. [마지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