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  [저자인터뷰] 『토스쿠』, 정광모 작가와의 만남
이름  편집부
첨부
첨부화일1 : 토스쿠.jpg (47557 Bytes)




안녕하세요, 판다입니다.

지난 7월 19일 화요일, 『토스쿠』의 저자 정광모 작가님을 만나 뵙고 왔습니다. 무더운 날씨였지만 설렘으로 가득찼기에 발걸음은 가볍게 구서역으로 향했습니다. 작가님과 함께 식사를 하면서 소설에 관하여 이런저런 이야기를 나누며 어색함을 점차 풀어갔습니다. 그리고 근처 카페로 들어가 본격적으로 『토스쿠』에 대하여 이야기를 나누었는데요.

--------------------------------------------------------------------------------

소설 『토스쿠』는 컴퓨터 회사의 소프트웨어 개발자였던 순익, 정밀 가공업체 사무직원이었던 장욱, 연기자였던 주연 그리고 목적지 없는 무인도 여행의 선장이 된 태성. 각자 아픔을 가지고 있는 그들이 돌연 '토스쿠'를 만났다는 메일을 끝으로 사라져 버린 장박사를 찾기 위한 여정을 그리고 있습니다. 그 여정 동안 그들은 자신들의 판도라 상자를 열며 '토스쿠'의 존재에 조금씩 가까워지기 시작하면서 일어나는 사건들을 그리고 있습니다. 작가님께서는 이 책을 많은 분들이 즐겁고 재미있게 읽고, 독자분들도 자신만의 '토스쿠'를 만나보았으면 좋겠다는 말씀을 전하셨는데요. 작가님과 함께 『토스쿠』에 대해 어떤 것들을 이야기 나누었는지 궁금하지 않으신가요? 저와 함께 확인해보시죠.



Q. 소설의 배경인 '필리핀'에 가보지 않고 소설을 집필하셨다고 들었습니다.

- 네, 필리핀은 아직까지도 가보지 못했네요. 생각하기에 여러 인물이 무리 지어 다니고, 요트와 큰 바다를 소재로 사용함에 있어서 필리핀이 적합했었어요. 한국과의 거리를 생각했을 때도 괜찮다고 생각이 되었구요. 처음 『토스쿠』를 집필할 때는 원래 '자살'에 관한 소설이었어요. 관광지인 필리핀에 자살하기 위해 가는 사람들의 이야기를 썼었는데, 다른 작가분들과 합평을 진행하면서 '자살'이라는 소재는 줄어들고 그 반대로 '토스쿠'의 비중이 늘어나게 되었어요.


Q. '토스쿠'라는 단어 자체를 작가님께서 지으셨는데, 만들게 된 계기가 있으시다면 무엇인지 궁금합니다.

- "나는 이제 아즈카반을 탈출했어."에서 감옥을 아즈카반이라고 얘기하는 것처럼 무엇을 상징하는 다른 단어를 만드는 것이 작가의 임무라고 생각해요. 그래서 '토스쿠'라는 단어를 만들게 되었어요. '토스쿠'는 도플갱어나 평행우주론과 비슷하지만 조금 달라요. '토스쿠'는 내가 알지 못하는 '또 다른 나'이자 '또 다른 문'을 뜻합니다.


Q. 책을 읽으면서 각각의 인물들이 가지고 있는 힘이 크다고 생각이 들었습니다. 이러한 인물들의 집합소를 로봇을 만드는 장박사의 '목공치료소'로 선정하신 특별한 이유가 있으신가요?

- 사연을 가진 인물들이 인생의 고비를 거치면서 집결할 장소가 필요했었어요. 그리고 그들이 장박사와 모이게 되는 고리도 필요했었구요. 그래서 그들의 집결 장소를 장박사의 집으로 정했어요. 로봇을 만드는 장박사, 첨단과학은 목공과는 거리가 있죠. 목공은 현대와는 대척점에 있다고 생각을 해요. 그래서 그러한 점 때문에 그렇게 설정을 한 것 같아요. '자연과학공부'를 하는 모임이 있는데, 이것이 현대세계의 상징으로 들어온 것 같아요. 그래서 소설 속에서 인물들이 과학적이기도 하고 미신적이기도 하게 그려진 것 같아요.


Q. 저는 '순익'이라는 인물이 가장 기억에 많이 남았습니다. 아마 죽음이라는 선택을 했기 때문이 아닐까요. 그리고 가장 자아가 흔들리고 있었던 인물이지 않았나 생각이 됩니다. 그렇다면 작가님께서 가장 애착이 가는 인물은 누구인가요?

- 제가 생각했을 때, '장박사'가 가장 주인공적인 인물이면서, 가장 아쉬운 인물이에요. '장박사'라는 인물은 소설 속에서 간접적으로 드러나고 있어요. 그렇지만 그들이 여행을 떠나는 계기를 마련하는 등 장박사가 중요한 역할을 하고 있어요. 처음 원고에서는 인물들마다 이야기가 많았고, 장박사역시도 이야기가 많았어요. 하지만 원고를 수정하면서 장박사의 이야기가 줄어들고, 비중 역시도 작아졌어요. 그래서 그를 조금 더 부각시키지 못한 게 아쉬워요.

두 번째로는 '순익'인데요. 순익이라는 인물은 과학에 대한 확신이 가득 찬 인물로, 미신은 믿지 않죠. 하지만 장박사를 찾는 과정에서 믿고 있던 세계관이 흔들리다가 플라스틱 바다에서 회의감을 품고 좌절을 맞이하는데요. 특히 그가 좌절하고 죽게 된 동기가 상징적이라는 것이 중요한 것 같아요.

자세히 보시려면 : http://sanzinibook.tistory.com/1811
2016-07-28 10:14:42

   
    관리자로그인~~

번호

글제목

첨부

성명

작성일

조회

189  아프리카 숲속 마을, 침팬지 가족은 어떻게 살아갈까요? :: 『침팬지는 낚시꾼』(책소개) 첨부화일 : KakaoTalk_20160831_145225019.jpg (141923 Bytes) 편집부 2016-09-02 836
188  61년 전통 부산의 향토 서점, 문우당 서점 첨부화일 : 020160824_165332.jpg (170890 Bytes) 편집부 2016-08-29 1048
187  온천천거리의 작은 인디서점, 책방숲 첨부화일 : 20160824_134803.jpg (156730 Bytes) 편집부 2016-08-29 929
186  [저자인터뷰]『역사의 블랙박스, 왜성 재발견』- 김영동 기자님 첨부화일 : 왜성_저자사진(순천왜성천수각2).jpg (136309 Bytes) 편집부 2016-08-26 1010
185  [저자인터뷰]『독일산 삼중바닥 프라이팬』, 오영이 작가와의 만남 첨부화일 : 20160823_145332.jpg (118198 Bytes) 편집부 2016-08-25 1058
184  『감천문화마을 산책』을 들고 감천문화마을로 산책을 떠나요(인턴 미르, 밀키의 탐방일기) 첨부화일 : 표지.jpg (151222 Bytes) 편집부 2016-08-25 999
183  여름날 시 한 구절-「여름 제재소」 첨부화일 : IMG_4252.jpg (127749 Bytes) 편집부 2016-08-19 1213
182  지금, 당신의 눈 앞에 누군가 -『독일산 삼중바닥 프라이팬』서평 (밀키의 인턴일기1) 첨부화일 : 20160808_072451선선편111.jpg (88559 Bytes) 편집부 2016-08-12 1064
181  맨발동무도서관과 산지니가 함께 한 「책, 환경을 이야기하다」 첨부화일 : IMG_2507-1.jpg (90891 Bytes) 편집부 2016-08-12 1022
180  [권디자이너의 그림일기] 고마운 소나기 첨부화일 : 소나기.jpg (113147 Bytes) 편집부 2016-08-03 1152
179  책맥 한 잔 어때요? - '산북도로 북살롱' 첨부화일 : 0001.jpg (590952 Bytes) 편집부 2016-08-03 1183
178  [저자인터뷰]『모녀5세대』, 이기숙 작가와의 만남 첨부화일 : 20160725_172504.jpg (111442 Bytes) 편집부 2016-07-28 838
 [저자인터뷰] 『토스쿠』, 정광모 작가와의 만남 첨부화일 : 토스쿠.jpg (47557 Bytes) 편집부 2016-07-28 1042
176  출판도시 인문학당 '고전으로 세상읽기' 『맹자』편 첨부화일 : 1469059253795.jpg (84350 Bytes) 편집부 2016-07-26 1191
175  KBS TV, 책, "어중씨 이야기"가 출연합니다:) 첨부화일 : tv책을말하다-메인.jpg (97789 Bytes) 편집부 2016-07-19 1153
174  한여름의 인문학 강연, 그 두 번째 이야기 -『중용, 어울림의 길』 첨부화일 : 1468386976376.jpg (126975 Bytes) 편집부 2016-07-15 1157
173  '직업을 JOB아라' - 출판기획, 산지니 출판사. 첨부화일 : 0일반.jpg (39377 Bytes) 편집부 2016-07-15 979
172  편집자의 외근-작가 미팅과 이음책방 방문 첨부화일 : IMG_6387.jpg (107724 Bytes) 편집부 2016-07-05 1147
171  부산·경남 대표 문인들이 산지니에 온 이유는? 첨부화일 : 1.jpg (49801 Bytes) 편집부 2016-06-27 1233
170  2016 서울국제도서전에 산지니가 떴습니다 첨부화일 : 8.jpg (116343 Bytes) 편집부 2016-06-20 1136
[맨처음] .. [이전] [2] [3] [4] 5 [6] [7] [8] [다음] .. [마지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