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  지금, 당신의 눈 앞에 누군가 -『독일산 삼중바닥 프라이팬』서평 (밀키의 인턴일기1)
이름  편집부
첨부
첨부화일1 : 20160808_072451선선편111.jpg (88559 Bytes)
첨부화일2 : 20160808_선택ㄿㅇ9999.jpg (142250 Bytes)






안녕하세요 :D 팔월 한 달 동안 산지니 인턴으로 일하게 된 밀키입니다. 닉네임은 편집자님께서 추천해주셨어요. 제가 점심시간마다 밀키스를 사와서 먹는데 '밀키스'가 어떠냐고 추천해주셨습니다. 밀키스를 줄여서 밀키라고 닉네임을 정했답니다. 제가 이번에 읽게 된 책은 오영이 작가님의 두 번째 소설집 『독일산 삼중바닥 프라이팬』입니다.

지금, 당신의 눈 앞에 누군가 놓고 간 한 권의 책이 있습니다. 읽으실건가요?

지금, 당신의 눈 앞에 누군가 버린 '독일산 삼중바닥 프라이팬' 하나가 놓여있습니다. 독일의 국민 프라이팬으로 유명한 '베른데스'사에서 만들었지만 손잡이는 휘어져 있고 바닥 가운데 한쪽은 솟아올라 있고, 알루미늄 마감재는 심하게 스크래치가 나 있습니다. 아, 백화점 진열대에 누워 사람들의 눈길을 받는 제품과는 다릅니다. 이 프라이팬도 한때 그런 시절이 있었지만, 누군가의 손을거쳐 어떤 이의 집으로 가 음식을 익히는 일을 하다가 다시 여기 버려진 것이죠. 그저 쓰레기일수도 있고, 몸체를 분리해 재활용을 할 수도 있고, 어쩌면 다시 음식을 덮힐 수 있을지도 모릅니다. 네? 프라이팬으로써 수명이 다한 것 아니냐고요? 수명이 다한 프라이팬은 아무런 가치도 없는걸까요? 당신의 말대로 수명이 다한 프라이팬은 청소부의 눈에도 띄지 않아 쓸쓸히 여기 남아있을지도 모릅니다. 그래도 물을게요. 주으실건가요?

오영이 작가님의 두 번째 소설집 『독일산 삼중바닥 프라이팬』을 읽으면서 스스로 내내 생각했던 질문이었습니다. 소설 속의 인물들은 누군가에게 버려진 '독일산 삼중바닥 프라이팬'이었습니다. 세상에 태어나면서부터 누군가에 의해 스크래치가 나고 버려지고 주워지고 다시 버려지고 주워지는 과정을 반복하는 프라이팬 말입니다. 그것은 연민을 불러일으키기도 하고, 분노를 생겨나게도하고, 들뜨는 마음이나 걷잡을 수 없는 슬픔이 되기도 합니다. 그것이 나 자신의 모습이면서 동시에 알 수 없는 타인들의 모습이며 아름다우면서 잔인한 세계의 얼굴이기도 합니다.

소설집은 「독일산 삼중바닥 프라이팬」, 「황혼의 엘레지」, 「마왕」, 「핑크로드」 총 네 편의 작품이 실려있는데요. 첫 번째 소설집 『별들은 이제 섬으로 간다』에서 볼 수 있었던 소외된 약자들의 현실, 폭력적인 세계로부터 발버둥치는 사람들의 이야기를 담고 있습니다.


「독일산 삼중바닥 프라이팬」

이 소설은 공터에 버려져 있는 프라이팬의 독백으로부터 시작됩니다.

나는 지금 공터에 버려져 있다. 손잡이는 휘어져 있고 주철로 처리된 바닥 가운데는 한쪽이 솟아올라 있다. 삼중의 주철 위에 벌집무늬를 넣고 그 위에 다시 다이아몬드 코팅을 한 몸체가 계속해서 욱신거린다. (…) 나는 순간 움찔한다. 프라이팬에게 기억이라니. 하지만 내겐 기억이 있다. 매순간을 고스란히 다 떠올릴 수 있는 것은 아니지만 분명 기억이 있고, 내가 기억하는 사건들을 거쳐 여기까지 왔다. p.9-p.10


프라이팬이지만 분명 '기억'을 갖고 있습니다. 사람이 과거를 '기억'하면서 살아가는 것처럼요. 그것은 상처이지도 하지만 동시에 삶을 이어나가게 해주는 원동력이 되기도 합니다. 독일, 뒤스부르크에서 채굴된 고급주철은 주방기기를 만드는 공장 현재, 독일의 국민프라이팬으로 유명한 회사 베른데스사에서 '삼중바닥 프라이팬'으로 다시 태어납니다.


기억하나. 성여사와 아들

첫번째 기억은 백화점에서 성여사가 자신을 사서 집으로 데려가는 것으로부터 시작합니다. 성여사는 프라이팬에 장어를 구우며 아들이 의대에 합격하기만을 바라는 사람입니다. 아들은 예능 프로그램도 보지 않고 엄마의 말대로 예의바르게 행동합니다. 하지만 아들은 이제 공부를 그만 둘 것이라고 폭탄선언을 하게 되고 엄마는 아들의 뺨을 때리는 비극까지 일어납니다.

자세히 보시려면: http://sanzinibook.tistory.com/1829
2016-08-12 16:47:00

   
    관리자로그인~~

번호

글제목

첨부

성명

작성일

조회

193  "현실은 미지근한 맥주 같아요" :: 제39회 문학톡!톡! - 조미형 『씽푸춘, 새벽 4시 첨부화일 : KakaoTalk_20160928_085810363.jpg (103786 Bytes) 편집부 2016-09-30 905
192  경주에게도 푸른 가을 하늘이-최영철 시인의 시「가을」 첨부화일 : IMG_7087.jpg (208948 Bytes) 편집부 2016-09-23 1068
191  [독자서평] 감천문화마을 단디 들여다보기 :: 첨부화일 : 14117819_1128390983913210_6259777077305787122_n.jpg (94540 Bytes) 편집부 2016-09-20 915
190  [서점 탐방⑤] 책을 읽고 난 후 달라지는 이후, 이후북스 첨부화일 : IMG_7035.jpg (153161 Bytes) 편집부 2016-09-09 1243
189  아프리카 숲속 마을, 침팬지 가족은 어떻게 살아갈까요? :: 『침팬지는 낚시꾼』(책소개) 첨부화일 : KakaoTalk_20160831_145225019.jpg (141923 Bytes) 편집부 2016-09-02 889
188  61년 전통 부산의 향토 서점, 문우당 서점 첨부화일 : 020160824_165332.jpg (170890 Bytes) 편집부 2016-08-29 1096
187  온천천거리의 작은 인디서점, 책방숲 첨부화일 : 20160824_134803.jpg (156730 Bytes) 편집부 2016-08-29 973
186  [저자인터뷰]『역사의 블랙박스, 왜성 재발견』- 김영동 기자님 첨부화일 : 왜성_저자사진(순천왜성천수각2).jpg (136309 Bytes) 편집부 2016-08-26 1063
185  [저자인터뷰]『독일산 삼중바닥 프라이팬』, 오영이 작가와의 만남 첨부화일 : 20160823_145332.jpg (118198 Bytes) 편집부 2016-08-25 1101
184  『감천문화마을 산책』을 들고 감천문화마을로 산책을 떠나요(인턴 미르, 밀키의 탐방일기) 첨부화일 : 표지.jpg (151222 Bytes) 편집부 2016-08-25 1074
183  여름날 시 한 구절-「여름 제재소」 첨부화일 : IMG_4252.jpg (127749 Bytes) 편집부 2016-08-19 1237
 지금, 당신의 눈 앞에 누군가 -『독일산 삼중바닥 프라이팬』서평 (밀키의 인턴일기1) 첨부화일 : 20160808_072451선선편111.jpg (88559 Bytes) 편집부 2016-08-12 1105
181  맨발동무도서관과 산지니가 함께 한 「책, 환경을 이야기하다」 첨부화일 : IMG_2507-1.jpg (90891 Bytes) 편집부 2016-08-12 1058
180  [권디자이너의 그림일기] 고마운 소나기 첨부화일 : 소나기.jpg (113147 Bytes) 편집부 2016-08-03 1198
179  책맥 한 잔 어때요? - '산북도로 북살롱' 첨부화일 : 0001.jpg (590952 Bytes) 편집부 2016-08-03 1214
178  [저자인터뷰]『모녀5세대』, 이기숙 작가와의 만남 첨부화일 : 20160725_172504.jpg (111442 Bytes) 편집부 2016-07-28 880
177  [저자인터뷰] 『토스쿠』, 정광모 작가와의 만남 첨부화일 : 토스쿠.jpg (47557 Bytes) 편집부 2016-07-28 1084
176  출판도시 인문학당 '고전으로 세상읽기' 『맹자』편 첨부화일 : 1469059253795.jpg (84350 Bytes) 편집부 2016-07-26 1222
175  KBS TV, 책, "어중씨 이야기"가 출연합니다:) 첨부화일 : tv책을말하다-메인.jpg (97789 Bytes) 편집부 2016-07-19 1188
174  한여름의 인문학 강연, 그 두 번째 이야기 -『중용, 어울림의 길』 첨부화일 : 1468386976376.jpg (126975 Bytes) 편집부 2016-07-15 1183
[맨처음] .. [이전] [2] [3] [4] 5 [6] [7] [8] [다음] .. [마지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