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지니 소식  

제목  [미디어서평] ‘유령’ 연구로 다시 읽어낸 베트남
이름  편집부
첨부
첨부화일1 : 20160602010325391730011_b.jpg (23129 Bytes)




●유령’ 연구로 다시 읽어낸 베트남, 베트남전

적군과 아군, 군인과 민간인을 가리지 않고 수많은 희생자를 낳아 현대사에서 최악의 전쟁 가운데 하나로 꼽히는 베트남 전쟁(1964~1975)이 벌어진 뒤, 베트남에서는 ‘유령’들이 넘쳐났다. 죽은 사람은 흔히 친족 관계에 있는 사람들의 의례 행위에 따라 기억되고 그들에게 ‘조상’(베트남 말로는 ‘옹 바’)으로 자리잡는다. 그러나 오랫동안 계속된 대규모 전쟁은 단선적인 친족 체계에 기대어 죽은 자를 기억하는 것을 어렵게 만들었다. 집으로부터 멀리 떨어져 고통스럽게 ‘객사’한 사람들이 너무나 많았고, 이들의 친족적 연고를 구분하기도 쉽지 않았기 때문이다. 그래서 베트남 사람들은 수많은 전쟁 사망자의 개별 무덤, 마을 주민들의 집단 묘지와 함께 그 못지않게 많은 무명 유해의 무덤도 유지해왔다. 집으로 돌아가지 못하고 떠도는 유령은 이들에게 문화적이고 상징적인 차원이 아닌, 자연적이고 실질적인 “당대의 경험”이었다.
<학살 그 이후>(2012, 아카이브)를 비롯해 전쟁이 끝난 뒤 베트남에서 전쟁의 경험이 어떻게 기억되고 있는지를 꾸준히 탐구해온 권헌익 영국 케임브리지대 석좌교수(사회인류학)는 이번 책 <베트남 전쟁의 유령들>에서 유령이라는 존재에 초점을 맞췄다. 그는 “대규모 죽음의 역사와 망자를 기념하는 행위에 담긴 도덕성은 외교사와 경제사만큼이나 중요한 연구 주제”라며, 베트남 사람들이 전쟁 유령을 위해 수행하는 의례 행위에 “역사의 상처와 고통을 넘어 인류의 연대라는 윤리적 지평을 지향하는 창조적인 문화적 실천”이라는 의미를 부여한다.
지은이는 껌레라는 마을을 비롯해 다양한 지역을 다니며 유령 이야기를 수집했는데, 민간 공동체 차원에서는 이쪽 편과 저쪽 편, 영웅적 죽음과 비극적 죽음, 외국 유령과 베트남 유령 등에 차별을 두지 않는다는 점을 포착했다. 이것이 가능한 이유는 베트남 사람들이 집과 조상을 중심으로 한 과거의 친족 체계에서 벗어났기 때문이 아니라, 유령을 대상으로 삼은 새로운 친족 관계를 만들어냈기 때문이다. 어딘가에서 이곳으로 와 이름 없이 죽은 유령은, 조상은 아니지만 ‘아저씨·아주머니’(베트남 말로 ‘꼬 박’)가 되어 조상과 비슷한 의례의 대상이 됐다. 권 교수는 이처럼 베트남 사람들이 수직적이고 배제적인 계보를 앞세우는 친족 관계에 얽매이지 않고, 인류 보편적인 윤리를 동력으로 삼아 동심원을 그리듯 친족 관계 자체를 더 넓은 차원의 ‘개방적 관계망’으로 만들어가고 있다는 점에 주목한다.
지은이의 연구는 냉전에 대한 유럽 중심적인 인식과 연구에 대한 날카로운 비판을 담고 있다. 유럽에서 냉전은 양극단의 세력이 전지구적 차원에서 지정학적 경쟁을 펼쳤던 “상상의 전쟁”이라고 봤지만, 비서구 탈식민 지역에서 냉전은 대규모 학살의 경험이었다. 비참하고 폭력적인 경험 속에서도 공감과 신뢰를 바탕으로 한 인간적 네트워크가 싹텄다는 것을 포착한 지은이의 연구는, 냉전 연구의 본질 역시 인간 존재에 대한 성찰에 있다는 것을 알려준다.



최원형ㅣ한겨레ㅣ2016-06-03
자세히 보시려면 : http://www.hani.co.kr/arti/culture/book/746640.html


●베트남전 ‘유령’은 경험적으로 존재하는 현실속 실체

- 英 케임브리지大 권헌익 교수, ‘베트남 전쟁의…’ 국내 출간


‘유령(ghosts)’은 사회과학의 연구대상이 될 수 있을까. 유령은 다뤄지더라도 비유적으로 취급될 뿐 사회과학적 연구의 직접 대상으로 삼는 건 금기다. 유령은 사회적 세계를 구성하는 ‘사회적 사실’이 아니라는 게 일반적이고, 현대 국가는 과거 혹은 지금도 ‘미신’으로 낙인 찍어 유령에 대한 민간의 풍속이나 의례까지 강제로 금지했다.

유령을 ‘구체적 실체’로 다뤄 세계 인류학계에 충격을 던진 학자가 영국 케임브리지대 트리니티칼리지의 권헌익(54·사회인류학·사진) 석좌교수다. 그는 베트남전쟁 이후 현장에서의 오랜 실증적 연구를 통해 유령이 “구체적인 역사적 정체성을 가진 실체로, 비록 과거에 속하지만, 비유적인 방식이 아니라 경험적 방식으로 현재에도 지속한다고 믿어지는 존재”로서 베트남에서 ‘사회적 사실’을 구성한다고 주장했다. 이에 관한 저서 ‘베트남 전쟁의 유령’(산지니)이 영국에서 출간된 지 8년 만에 국내에서 번역됐다. 이 책은 뛰어난 동남아시아 연구서에 주는 ‘조지 카힌 상’ 제1회 수상작으로, 세계 학계에서 ‘어떠한 학자도 시도하지 않은 방식’ ‘인류학적 통찰의 거의 완벽하고 경이로운 예’라는 찬사를 들었다. 권 교수는 역시 베트남전을 다룬 ‘학살, 그 이후’(아카이브, 2012)로 2007년 인류학계의 노벨상으로 불리는 ‘기어츠 상’을 받은 바 있다.

저자는 1994년부터 2001년까지 상당 기간 현지에 거주하며 다양한 사람들을 만나고 그들의 일상, 특히 가정의례에 직접 참여하며 연구를 수행했다. 연구 시점이 의미가 있다. 1986년 ‘도이머이 개방정책’ 이후 베트남 정부의 경제성장을 위한 노력, 미국 등 이전 적성국에 대한 화해 제스처 등 이데올로기의 변화는 정치적 해빙을 가져왔는데, 중요한 변화 중 하나는 전국적 차원의 종교의례의 부활이었다. 주로 ‘전쟁영웅’에 제한돼 공식적으로만 추모되던 죽은 자들의 의례가 친족의 의례로 들어오고, 당시 ‘우리 편’이 아니었던 망자들도 친족의례에 편입됐다.

특히 도로 건설 등 경제개발로 발굴되는 전쟁 유해의 수가 급증했고, 미국과 수교(1995년) 이후 미군 유해(MIA·작전 중 실종자) 발굴이 본격화하면서 친족을 넘어 말 그대로 떠도는 유령들도 부활하게 됐다. 미국의 경제제재를 풀기 위해 MIA 발굴은 중요한 열쇠였고, 지방 관료들은 유해를 잘 찾는 영매(무당)를 고용하기도 했다.

이 과정에서 대다수 베트남인에게 전쟁 유령은 일종의 자연적 현상으로 인지되는 ‘존재론적 힘’을 가지며 그러한 사례는 책에 다양하게 소개된다. ‘존재론적 난민’이었던 유령들은 산 자들의 인정과 의례를 통해 제대로 정착하거나 떠날 수 있고, 은혜를 갚기도 한다고 현지인들은 경험을 통해 증언한다.

저자는 베트남에서 유령을 둘러싼 담론과 실천이 매우 대중적이고 일반적인 현상일 뿐 아니라, 베트남인들의 역사적 성찰과 자아 정체성 표현의 효과적인 수단으로 인류학적·사회학적·역사학적, 심지어 정치경제학적 연구의 대상이 될 수 있다고 주장한다.

다양한 사례 가운데 현지 조사 중에 한 지역의 영매를 만난 저자는 ‘명사수’라고 불리는 유령에게 조심스럽게 질문을 던진다. “당신 세계의 사람들도 여전히 명분 때문에 논쟁하고 싸우나요? 망자들의 세계에도 ‘우리 편’과 ‘그들 편’이 있나요?” 유령은 “아니요, 친애하는 외국인 친구! 망자들은 싸우지 않는다. 전쟁은 산 자들의 일이다. 내 세계의 사람들은 그들이 당신 세계에 있었을 때 싸웠던 전쟁의 동기와 목적을 기억하지 않는다”고 답한다. 이를 통해 저자는 베트남인들이 전쟁 유령을 위해 수행하는 의례행위는 “역사의 상처와 고통을 넘어 인류의 연대라는 윤리적 지평을 지향하는 창조적인 문화적 실천”이라고 말한다. 6·25전쟁의 상흔을 여전히 안고 사는 우리에게도 시사점을 주는 대목이다.


엄주엽ㅣ문화일보ㅣ2016-06-02
자세히 보시려면 : http://www.munhwa.com/news/view.html?no=2016060201032539173001

2016-06-07 09:31:40

   
    관리자로그인~~

번호

글제목

첨부

성명

작성일

조회

921  [미디어서평] 왜성은 치욕의 물증 아닌 전리품이다 첨부화일 : 역사의_블랙박스,_왜성_재발견-표지.jpg (110648 Bytes) 편집부 2016-08-03 961
920  [미디어 서평] 독일산 프라이팬이 바라보는 우리 시대의 민낯 첨부화일 : 독일산_삼중바닥_프라이팬.jpg (78757 Bytes) 편집부 2016-07-26 1174
919  [미디어 서평] 왜성, 잊지 말아야 할 우리의 역사 첨부화일 : 역사의_블랙박스,_왜성_재발견-표지.jpg (135221 Bytes) 편집부 2016-07-26 1048
918  [미디어 서평] 한산도서 칩거 7년, 美와 예술가의 본질을 묻다 첨부화일 : L20160718_22022184733i1.jpg (96170 Bytes) 편집부 2016-07-19 1003
917  [미디어 서평] 420년전 역사 고스란히 간직한 왜성 첨부화일 : 역사의_블랙박스,_왜성_재발견-표지.jpg (172723 Bytes) 편집부 2016-07-15 1059
916  [미디어서평] 가슴에 꿈을 품고 사는 사람들 첨부화일 : 사람이희망이다-표지-단면.jpg (723230 Bytes) 편집부 2016-07-15 1187
915  [책 CHECK] 무위능력 첨부화일 : 20160623_170015000.jpg (4861 Bytes) 편집부 2016-06-28 1263
914  언론이 주목한 책 '베트남 전쟁의 유령들' 첨부화일 : 160622_베트남전쟁의유령들-sml.jpg (89874 Bytes) 편집부 2016-06-23 1659
913  [미디어 서평] '부동산 길치' 탈출 아는 만큼 보인다 첨부화일 : 20160620000231_0.jpg (13789 Bytes) 편집부 2016-06-21 1231
912  [미디어 서평] 희생자면서 가해자 되는 일그러진 자화상 첨부화일 : 20160607000169_0-조갑상.jpg (36346 Bytes) 편집부 2016-06-20 1011
911  [미디어 서평] 미지의 문 '토스쿠' 속으로 첨부화일 : 0020160610_22020190131i1.jpg (41964 Bytes) 편집부 2016-06-13 1140
 [미디어서평] ‘유령’ 연구로 다시 읽어낸 베트남 첨부화일 : 20160602010325391730011_b.jpg (23129 Bytes) 편집부 2016-06-07 1022
909  73회 산지니 저자와의 만남:: 정광모『토스쿠』 첨부화일 : 073회저자만남-정광모(웹용).jpg (282037 Bytes) 편집부 2016-06-03 1331
908  [미디어서평] 투박한데 따뜻하다. 서규정 시인 신작 '다다' 첨부화일 : 20160531_22023185651i1.jpg (18026 Bytes) 편집부 2016-05-31 1288
907  [미디어서평] 지역출판사 산지니, 돋보이는 '인문학 행보' 첨부화일 : L20160519_22019192755i1.jpg (42665 Bytes) 편집부 2016-05-30 1178
906  [미디어서평] 출판사들은 어떤 책 내놓을까? 첨부화일 : 32463_20188_5812.jpg (191761 Bytes) 편집부 2016-05-18 1244
905  [미디어 서평] 30여년 만에 부활한 부산 진보문학 열정 첨부화일 : 057문학-표지-단면.jpg (45591 Bytes) 편집부 2016-05-09 1154
904  [미디어 서평] 밥벌이는 밥의 罰이다 첨부화일 : 9.jpg (10060 Bytes) 편집부 2016-05-03 1264
903  다시 지역이다: 5・7문학 무크 창간 기념회가 열립니다. 첨부화일 : 0057문학 창간기념회(웹용).jpg (308167 Bytes) 편집부 2016-04-29 1424
902  [미디어 서평] 속담으로 들여다본 ‘웃픈’ 자화상 첨부화일 : 20160412_22023193310i1.jpg (18909 Bytes) 편집부 2016-04-20 1384
[맨처음] .. [이전] [3] [4] [5] 6 [7] [8] [9] [다음] .. [마지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