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지니 소식  

제목  [미디어 서평] 미지의 문 '토스쿠' 속으로
이름  편집부
첨부
첨부화일1 : 0020160610_22020190131i1.jpg (41964 Bytes)




장편소설 '토스쿠'(산지니 펴냄)는 필리핀 보라카이 섬을 중심으로 카라바오 섬, 술루 해, 투바타하 리프 등 낯선 이름의 섬과 바다를 무대로 전개된다. 중고이지만 견고하고, 복원력이 좋은 요트 헌터호에 타고 주인공들은 짐작조차 못했던 거친 운명의 격랑 속으로 조금씩 나아간다.

등장인물들은 산미구엘 맥주와 탄두아이 럼주를 마시고 필리핀의 별미 레촌과 아도보를 먹으며 목적지로 향한다.

등단 6년 만에 작가 인생의 첫 장편소설 '토스쿠'를 최근 펴낸 정광모 소설가를 인터뷰하는 자리에서 첫 질문은 자연스럽게 "보라카이를 잘 아시나 봅니다"였다. 웬걸, 그는 "보라카이는커녕 필리핀에 아예 가본 적이 없다"고 답했다. 다만," 2012년 배를 잘 아는 분과 함께 요트를 타고 일본 세토내해를 거쳐 부산까지 항해했고 같은 해에 부산문화재단 지원으로 부경대 실습선에 일주일 승선한 경험은 있다"고 그는 덧붙였다.

질문은 "해양문학에 관심이 많으셨나 봐요"로 이어졌고 그의 답변은 "아니요. 소설을 좀 더 색다르고 풍부하게 쓰고 싶었거든요"였다.

자, 이쯤이면 상대가 만만찮은 존재란 감이 온다. 어설픈 질문이라는 '실투' 하나 잘못 던지면 문학에 관한 기자의 밑천이 다 드러나버리는 '홈런'을 얻어맞는다.

게다가 정광모가 누군가? 부산 문단에서 소문난 독서가다. 지난해 그간 읽은 책 가운데 중요한 책 150권을 가려 감상을 정리한 책 '작가의 드론독서' 제1권을 냈는데, 150권을 더 정리해 제2권을 낼 예정이란다.

그는 부산대와 한국외대 정책과학대학원을 거쳐 변호사 사무실과 법무법인의 사무장으로 일했다. 조성래 전 국회의원의 정책보좌관으로 국회에서 4년 일한 경력까지 있는 데다 2008년 '또 파? 눈먼 돈 대한민국 예산'이라는 책도 냈다. 세상의 깊고 얕은 곳과 앞뒷면을 보았다.

'토스쿠'로 돌아가보자. 정광모 소설가가 동의할지는 확신할 수 없지만, 이 장편소설의 질문을 집약해서 드러내는 문장이 눈에 띄었다. "내가 내 마음의 작은 일부만을 알고 있다면 나머지는 도대체 뭐란 말일까?"(253쪽)

최고의 로봇 및 인공지능 공학자 장공진 박사가 보라카이로 휴가를 갔다가 사라진다. 잘 나가던 컴퓨터 프로그래머 출신 박순익, 잘 나갈 뻔한 배우 출신 성주연, 어중간한 인생인데다 속에 상처가 많은 회사원 출신 오장욱. 이 세 사람은 인생에서 독한 상처를 입었다가 장 박사의 도움을 받은 인연으로 그를 구출하겠다며 보라카이로 온다.

장공진이 사라진 이유는 '토스쿠'를 보았기 때문이다. 정광모 소설가가 만들어 낸 낱말인 '토스쿠'는 또 다른 차원에 존재하는 또 다른 자기를 뜻하기도 하고, 그런 또 다른 자기를 만날 수 있게 미지의 문이 열린다는 의미로도 풀 수 있다.

언뜻 이 소설은 다른 세상에 사는 또 다른 나 자신을 만나는 모험과 혼란을 그린 것처럼 보인다. 그러나 실은 인간 내면과 자아, 인간 존재의 본질에 관해 '토스쿠'라는 장치를 통해 집요하게 묻는 소설이다. 그런 여정을 젊은 선장 손태성이 모는 요트 헌터의 항해라는 '이야기' 속에 담아낸 데서 정광모 소설가의 투지와 저력이 빛을 발한다.

조봉권 기자 bgjoe@kookje.co.krㅣ 국제신문ㅣ 2016-60-09
자세히 보시려면 : http://www.kookje.co.kr/news2011/asp/newsbody.asp?code=0500&key=20160610.22020190131
2016-06-13 09:40:23

   
    관리자로그인~~

번호

글제목

첨부

성명

작성일

조회

919  [미디어 서평] 왜성, 잊지 말아야 할 우리의 역사 첨부화일 : 역사의_블랙박스,_왜성_재발견-표지.jpg (135221 Bytes) 편집부 2016-07-26 896
918  [미디어 서평] 한산도서 칩거 7년, 美와 예술가의 본질을 묻다 첨부화일 : L20160718_22022184733i1.jpg (96170 Bytes) 편집부 2016-07-19 871
917  [미디어 서평] 420년전 역사 고스란히 간직한 왜성 첨부화일 : 역사의_블랙박스,_왜성_재발견-표지.jpg (172723 Bytes) 편집부 2016-07-15 890
916  [미디어서평] 가슴에 꿈을 품고 사는 사람들 첨부화일 : 사람이희망이다-표지-단면.jpg (723230 Bytes) 편집부 2016-07-15 1045
915  [책 CHECK] 무위능력 첨부화일 : 20160623_170015000.jpg (4861 Bytes) 편집부 2016-06-28 1111
914  언론이 주목한 책 '베트남 전쟁의 유령들' 첨부화일 : 160622_베트남전쟁의유령들-sml.jpg (89874 Bytes) 편집부 2016-06-23 1415
913  [미디어 서평] '부동산 길치' 탈출 아는 만큼 보인다 첨부화일 : 20160620000231_0.jpg (13789 Bytes) 편집부 2016-06-21 1089
912  [미디어 서평] 희생자면서 가해자 되는 일그러진 자화상 첨부화일 : 20160607000169_0-조갑상.jpg (36346 Bytes) 편집부 2016-06-20 878
 [미디어 서평] 미지의 문 '토스쿠' 속으로 첨부화일 : 0020160610_22020190131i1.jpg (41964 Bytes) 편집부 2016-06-13 967
910  [미디어서평] ‘유령’ 연구로 다시 읽어낸 베트남 첨부화일 : 20160602010325391730011_b.jpg (23129 Bytes) 편집부 2016-06-07 860
909  73회 산지니 저자와의 만남:: 정광모『토스쿠』 첨부화일 : 073회저자만남-정광모(웹용).jpg (282037 Bytes) 편집부 2016-06-03 1105
908  [미디어서평] 투박한데 따뜻하다. 서규정 시인 신작 '다다' 첨부화일 : 20160531_22023185651i1.jpg (18026 Bytes) 편집부 2016-05-31 1121
907  [미디어서평] 지역출판사 산지니, 돋보이는 '인문학 행보' 첨부화일 : L20160519_22019192755i1.jpg (42665 Bytes) 편집부 2016-05-30 1007
906  [미디어서평] 출판사들은 어떤 책 내놓을까? 첨부화일 : 32463_20188_5812.jpg (191761 Bytes) 편집부 2016-05-18 1058
905  [미디어 서평] 30여년 만에 부활한 부산 진보문학 열정 첨부화일 : 057문학-표지-단면.jpg (45591 Bytes) 편집부 2016-05-09 973
904  [미디어 서평] 밥벌이는 밥의 罰이다 첨부화일 : 9.jpg (10060 Bytes) 편집부 2016-05-03 1089
903  다시 지역이다: 5・7문학 무크 창간 기념회가 열립니다. 첨부화일 : 0057문학 창간기념회(웹용).jpg (308167 Bytes) 편집부 2016-04-29 1204
902  [미디어 서평] 속담으로 들여다본 ‘웃픈’ 자화상 첨부화일 : 20160412_22023193310i1.jpg (18909 Bytes) 편집부 2016-04-20 1162
901  [미디어서평] '번개와 천둥' 몽골서 번역·출간 첨부화일 : 번개와 천둥.jpg (9640 Bytes) 편집부 2016-04-19 965
900  [미디어 서평] 치열한 경쟁의 시대, 중국 고전에서 길을 찾다 첨부화일 : 20160401_212340000.jpg (15189 Bytes) 편집부 2016-04-06 968
[맨처음] .. [이전] [2] [3] [4] 5 [6] [7] [8] [다음] .. [마지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