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지니 소식  

제목  [미디어 서평] 미지의 문 '토스쿠' 속으로
이름  편집부
첨부
첨부화일1 : 0020160610_22020190131i1.jpg (41964 Bytes)




장편소설 '토스쿠'(산지니 펴냄)는 필리핀 보라카이 섬을 중심으로 카라바오 섬, 술루 해, 투바타하 리프 등 낯선 이름의 섬과 바다를 무대로 전개된다. 중고이지만 견고하고, 복원력이 좋은 요트 헌터호에 타고 주인공들은 짐작조차 못했던 거친 운명의 격랑 속으로 조금씩 나아간다.

등장인물들은 산미구엘 맥주와 탄두아이 럼주를 마시고 필리핀의 별미 레촌과 아도보를 먹으며 목적지로 향한다.

등단 6년 만에 작가 인생의 첫 장편소설 '토스쿠'를 최근 펴낸 정광모 소설가를 인터뷰하는 자리에서 첫 질문은 자연스럽게 "보라카이를 잘 아시나 봅니다"였다. 웬걸, 그는 "보라카이는커녕 필리핀에 아예 가본 적이 없다"고 답했다. 다만," 2012년 배를 잘 아는 분과 함께 요트를 타고 일본 세토내해를 거쳐 부산까지 항해했고 같은 해에 부산문화재단 지원으로 부경대 실습선에 일주일 승선한 경험은 있다"고 그는 덧붙였다.

질문은 "해양문학에 관심이 많으셨나 봐요"로 이어졌고 그의 답변은 "아니요. 소설을 좀 더 색다르고 풍부하게 쓰고 싶었거든요"였다.

자, 이쯤이면 상대가 만만찮은 존재란 감이 온다. 어설픈 질문이라는 '실투' 하나 잘못 던지면 문학에 관한 기자의 밑천이 다 드러나버리는 '홈런'을 얻어맞는다.

게다가 정광모가 누군가? 부산 문단에서 소문난 독서가다. 지난해 그간 읽은 책 가운데 중요한 책 150권을 가려 감상을 정리한 책 '작가의 드론독서' 제1권을 냈는데, 150권을 더 정리해 제2권을 낼 예정이란다.

그는 부산대와 한국외대 정책과학대학원을 거쳐 변호사 사무실과 법무법인의 사무장으로 일했다. 조성래 전 국회의원의 정책보좌관으로 국회에서 4년 일한 경력까지 있는 데다 2008년 '또 파? 눈먼 돈 대한민국 예산'이라는 책도 냈다. 세상의 깊고 얕은 곳과 앞뒷면을 보았다.

'토스쿠'로 돌아가보자. 정광모 소설가가 동의할지는 확신할 수 없지만, 이 장편소설의 질문을 집약해서 드러내는 문장이 눈에 띄었다. "내가 내 마음의 작은 일부만을 알고 있다면 나머지는 도대체 뭐란 말일까?"(253쪽)

최고의 로봇 및 인공지능 공학자 장공진 박사가 보라카이로 휴가를 갔다가 사라진다. 잘 나가던 컴퓨터 프로그래머 출신 박순익, 잘 나갈 뻔한 배우 출신 성주연, 어중간한 인생인데다 속에 상처가 많은 회사원 출신 오장욱. 이 세 사람은 인생에서 독한 상처를 입었다가 장 박사의 도움을 받은 인연으로 그를 구출하겠다며 보라카이로 온다.

장공진이 사라진 이유는 '토스쿠'를 보았기 때문이다. 정광모 소설가가 만들어 낸 낱말인 '토스쿠'는 또 다른 차원에 존재하는 또 다른 자기를 뜻하기도 하고, 그런 또 다른 자기를 만날 수 있게 미지의 문이 열린다는 의미로도 풀 수 있다.

언뜻 이 소설은 다른 세상에 사는 또 다른 나 자신을 만나는 모험과 혼란을 그린 것처럼 보인다. 그러나 실은 인간 내면과 자아, 인간 존재의 본질에 관해 '토스쿠'라는 장치를 통해 집요하게 묻는 소설이다. 그런 여정을 젊은 선장 손태성이 모는 요트 헌터의 항해라는 '이야기' 속에 담아낸 데서 정광모 소설가의 투지와 저력이 빛을 발한다.

조봉권 기자 bgjoe@kookje.co.krㅣ 국제신문ㅣ 2016-60-09
자세히 보시려면 : http://www.kookje.co.kr/news2011/asp/newsbody.asp?code=0500&key=20160610.22020190131
2016-06-13 09:40:23

   
    관리자로그인~~

번호

글제목

첨부

성명

작성일

조회

931  [온 삶 속에 책] 2016가을독서문화축제를 소개합니다 첨부화일 : 0KakaoTalk_20161003_140208116-웹.jpg (316127 Bytes) 편집부 2016-10-11 939
930  :: 2016 부산가을독서문화축제-진경옥 작가와의 만남이 열립니다 :: 첨부화일 : 0000패션-웹홍보2.jpg (356413 Bytes) 편집부 2016-09-30 818
929  출협, ‘2016 도쿄국제도서전’ 내 한국관 운영(파이낸셜뉴스) 첨부화일 : cover161_gold_big2.jpg (199027 Bytes) 편집부 2016-09-21 1054
928  [미디어 서평] 『베트남 전쟁의 유령들』 저자 권헉익 교수 경암학술상 수상 첨부화일 : 2016091302535_0.jpg (54828 Bytes) 편집부 2016-09-20 976
927  전국 '동네 출판사' 똘똘 뭉쳤다(경남도민일보) 첨부화일 : 517674_395007_5752.jpg (59189 Bytes) 편집부 2016-09-09 897
926  [미디어서평] 침팬지를 알면 인간다운 삶이 보여요 첨부화일 : 20160901000276_0.jpg (39612 Bytes) 편집부 2016-09-02 833
925  [미디어 서평] 프라이팬에 닿은 한국사회의 냉혹한 현실 첨부화일 : 20160822_22021190733i1.jpg (21643 Bytes) 편집부 2016-08-26 911
924  [미디어 서평] 속속들이 만져본 감천문화마을 첨부화일 : 20160810000366_0.jpg (55110 Bytes) 편집부 2016-08-26 928
923  :: 제 1회 5.7문학토론회가 열립니다 :: 첨부화일 : 57문학토론회-웹자보(웹용).jpg (292515 Bytes) 편집부 2016-08-12 791
922  [미디어 서평] 경성대 강내영 교수, '중국 청년감독 열전' 출간 첨부화일 : 20160808000126_0.jpg (8862 Bytes) 편집부 2016-08-12 883
921  [미디어서평] 왜성은 치욕의 물증 아닌 전리품이다 첨부화일 : 역사의_블랙박스,_왜성_재발견-표지.jpg (110648 Bytes) 편집부 2016-08-03 881
920  [미디어 서평] 독일산 프라이팬이 바라보는 우리 시대의 민낯 첨부화일 : 독일산_삼중바닥_프라이팬.jpg (78757 Bytes) 편집부 2016-07-26 1098
919  [미디어 서평] 왜성, 잊지 말아야 할 우리의 역사 첨부화일 : 역사의_블랙박스,_왜성_재발견-표지.jpg (135221 Bytes) 편집부 2016-07-26 966
918  [미디어 서평] 한산도서 칩거 7년, 美와 예술가의 본질을 묻다 첨부화일 : L20160718_22022184733i1.jpg (96170 Bytes) 편집부 2016-07-19 927
917  [미디어 서평] 420년전 역사 고스란히 간직한 왜성 첨부화일 : 역사의_블랙박스,_왜성_재발견-표지.jpg (172723 Bytes) 편집부 2016-07-15 954
916  [미디어서평] 가슴에 꿈을 품고 사는 사람들 첨부화일 : 사람이희망이다-표지-단면.jpg (723230 Bytes) 편집부 2016-07-15 1097
915  [책 CHECK] 무위능력 첨부화일 : 20160623_170015000.jpg (4861 Bytes) 편집부 2016-06-28 1167
914  언론이 주목한 책 '베트남 전쟁의 유령들' 첨부화일 : 160622_베트남전쟁의유령들-sml.jpg (89874 Bytes) 편집부 2016-06-23 1503
913  [미디어 서평] '부동산 길치' 탈출 아는 만큼 보인다 첨부화일 : 20160620000231_0.jpg (13789 Bytes) 편집부 2016-06-21 1160
912  [미디어 서평] 희생자면서 가해자 되는 일그러진 자화상 첨부화일 : 20160607000169_0-조갑상.jpg (36346 Bytes) 편집부 2016-06-20 925
[맨처음] .. [이전] [2] [3] [4] 5 [6] [7] [8] [다음] .. [마지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