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지니 소식  

제목  언론이 주목한 책 '베트남 전쟁의 유령들'
이름  편집부
첨부
첨부화일1 : 160622_베트남전쟁의유령들-sml.jpg (89874 Bytes)




베트남 사람들은 전쟁으로 생긴 전사자의 개별 무덤, 마을 집단묘지 뿐만 아니라 무명 외지인들의 무덤도 함께 지킨다. 자기 지역에 연고가 없는 민간인은 물론 외국 군인들을 위해서도 향을 피우고 기도를 올린다. 망자들의 세계에는 피아 구분이 없다.

책은 학계에서 '사회적 사실'이 아니라는 이유로 관심을 두지 않던 유령의 의미를 학문의 영역으로 끌어올렸다는 평가를 받는다.

연합뉴스
http://www.yonhapnews.co.kr/bulletin/2016/06/02/0200000000AKR20160602137700005.HTML?input=1179m




“현대세계의 전쟁과 집단기억을 어떻게 조명할 수 있는 지 보여줬다”는 극찬과 함께 가장 우수한 동남아연구서에 주어지는 제1회‘조지 카힌 상’을 받았다.

무당들이 억울한 혼을 불러내 만나는 과정, 접신의 과정, 사당을 세우고 지전을 불태우면서 유령들을 편히 잠재우는 과정 등 저자의 상세한 취재 기록이 쭉 이어진다.

무당을 통해 죽은 원혼과 직접 대화해보기도 하고, 집요한 취재를 불편하게 여기는 일부 지역민과 지방정부의 훼방을 뚫어가며 기록한 것들이다. 그 덕에 이제껏 소개된 저자의 책 가운데 가장 손쉽게 읽히기도 한다.

한국일보
http://www.hankookilbo.com/v/e598b45714ba4cefa422beadc08b0c34




전쟁 영웅도, 조상도 아닌 유령을 학술적으로 분석해 베트남전쟁 희생자에 대한 기억이 주는 사회적, 정치 경제적 의미를 조명한다.

권 교수는 베트남에서 발생한 잔혹한 폭력과 대규모 죽음의 역사를 치밀하면서도 따뜻한 시선으로 바라본다. 그동안 미국 등 서구 전쟁의 아픔은 많은 학자와 후손에게 기억됐다. 반면 베트남을 비롯한 비서구 지역의 아픔은 잘 다뤄지지 않았다.

베트남의 이야기지만 한국 사회에 큰 울림을 준다. 대규모 살상은 6·25전쟁을 겪은 우리에게도 낯설지 않은 경험이기 때문이다. 저자는 “베트남 전쟁 유령 현상에서 관찰되는 화해와 연대의 가능성은 아직도 냉전의 유령에 사로잡혀 있는 한국 사회에 의미심장한 윤리적·실천적 교훈을 남긴다”고 강조한다.

한국경제
http://www.hankyung.com/news/app/newsview.php?aid=2016060234771




우리는 산 자처럼 싸우지 않는다오” 망자의 음성 듣고, 가족이 되는 이들

때때로 인류학자로서의 학술적 언급이 등장하지만 책은 대부분 ‘발품의 기록’이다. 저자가 만난 베트남인들은 개별 무덤과 집단 묘지를 만들어 유령들을 돌본다. 가족의 연은 물론 연고도 없는 민간인, 외국 군인 모두를 위해 향을 피운다. 구천을 헤매던 유령들은 윤리적 책임감에 따른 산 자들의 행동을 통해 강력한 상징적 변환을 거쳐 고향이 아닌 마을의 터주신이 되고 새로운 가족에게 입양된다.

경향신문
http://news.khan.co.kr/kh_news/khan_art_view.html?artid=201606032035015&code=960205




인류학적 성찰 담은 '베트남 전쟁의 유령들'

책은 베트남 전쟁 이후 '전쟁유령 의례'에 초점을 맞춘다. 이 현상은 1980년대 경제개혁 이후 베트남 사회에서 뚜렷한 문화현상으로 부각된다. 저자는 베트남 전쟁의 희생자들에 대한 기억과 기념행위가 갖는 사회적, 정치경제적, 종교적 함의를 입체적으로 조명한다.

뉴스1
http://news1.kr/articles/?2678388




생생한 역사적 증거로 베트남전 유령 조명

런던정경대 냉전연구센터 오드 웨스타드 교수는 이 책에 실은 추천사에서 "권헌익의 책은 탁월하다. 역사학, 인류학, 문학 연구를 아우르는 이 책은 지금까지 어떤 학자도 시도하지 않은 방식으로 베트남 전쟁에 관한 연구를 전개하고 있다"고 썼다.

국제신문
http://www.kookje.co.kr/news2011/asp/newsbody.asp?code=0500&key=20160604.22013190813




‘유령’ 연구로 다시 읽어낸 베트남, 베트남전

지은이의 연구는 냉전에 대한 유럽 중심적인 인식과 연구에 대한 날카로운 비판을 담고 있다. 유럽에서 냉전은 양극단의 세력이 전지구적 차원에서 지정학적 경쟁을 펼쳤던 “상상의 전쟁”이라고 봤지만, 비서구 탈식민 지역에서 냉전은 대규모 학살의 경험이었다. 비참하고 폭력적인 경험 속에서도 공감과 신뢰를 바탕으로 한 인간적 네트워크가 싹텄다는 것을 포착한 지은이의 연구는, 냉전 연구의 본질 역시 인간 존재에 대한 성찰에 있다는 것을 알려준다.

한겨레
http://www.hani.co.kr/arti/culture/book/746640.html
2016-06-23 15:51:55

   
    관리자로그인~~

번호

글제목

첨부

성명

작성일

조회

935  서규정 시인의 『다다』 최계락문학상을 수상! 첨부화일 : 20160531_22023185651i1.jpg (18041 Bytes) 편집부 2016-11-03 1102
934  제7회 시산맥작품상 최정란 시인 ‘바나나 속이기’(광주일보) 첨부화일 : IMG_3143-웹.jpg (184789 Bytes) 편집부 2016-10-25 1164
933  [이택광의 시] 오래, 그냥(버스는 두 시반에 떠났다, 한겨레) 첨부화일 : IMG_3139-웹.jpg (183844 Bytes) 편집부 2016-10-25 937
932  출협, '제68회 프랑크푸르트도서전'서 한국관 운영(아주경제) 첨부화일 : 20161018172535419446.jpg (45995 Bytes) 편집부 2016-10-19 926
931  [온 삶 속에 책] 2016가을독서문화축제를 소개합니다 첨부화일 : 0KakaoTalk_20161003_140208116-웹.jpg (316127 Bytes) 편집부 2016-10-11 981
930  :: 2016 부산가을독서문화축제-진경옥 작가와의 만남이 열립니다 :: 첨부화일 : 0000패션-웹홍보2.jpg (356413 Bytes) 편집부 2016-09-30 858
929  출협, ‘2016 도쿄국제도서전’ 내 한국관 운영(파이낸셜뉴스) 첨부화일 : cover161_gold_big2.jpg (199027 Bytes) 편집부 2016-09-21 1087
928  [미디어 서평] 『베트남 전쟁의 유령들』 저자 권헉익 교수 경암학술상 수상 첨부화일 : 2016091302535_0.jpg (54828 Bytes) 편집부 2016-09-20 1014
927  전국 '동네 출판사' 똘똘 뭉쳤다(경남도민일보) 첨부화일 : 517674_395007_5752.jpg (59189 Bytes) 편집부 2016-09-09 929
926  [미디어서평] 침팬지를 알면 인간다운 삶이 보여요 첨부화일 : 20160901000276_0.jpg (39612 Bytes) 편집부 2016-09-02 877
925  [미디어 서평] 프라이팬에 닿은 한국사회의 냉혹한 현실 첨부화일 : 20160822_22021190733i1.jpg (21643 Bytes) 편집부 2016-08-26 946
924  [미디어 서평] 속속들이 만져본 감천문화마을 첨부화일 : 20160810000366_0.jpg (55110 Bytes) 편집부 2016-08-26 959
923  :: 제 1회 5.7문학토론회가 열립니다 :: 첨부화일 : 57문학토론회-웹자보(웹용).jpg (292515 Bytes) 편집부 2016-08-12 824
922  [미디어 서평] 경성대 강내영 교수, '중국 청년감독 열전' 출간 첨부화일 : 20160808000126_0.jpg (8862 Bytes) 편집부 2016-08-12 919
921  [미디어서평] 왜성은 치욕의 물증 아닌 전리품이다 첨부화일 : 역사의_블랙박스,_왜성_재발견-표지.jpg (110648 Bytes) 편집부 2016-08-03 915
920  [미디어 서평] 독일산 프라이팬이 바라보는 우리 시대의 민낯 첨부화일 : 독일산_삼중바닥_프라이팬.jpg (78757 Bytes) 편집부 2016-07-26 1129
919  [미디어 서평] 왜성, 잊지 말아야 할 우리의 역사 첨부화일 : 역사의_블랙박스,_왜성_재발견-표지.jpg (135221 Bytes) 편집부 2016-07-26 999
918  [미디어 서평] 한산도서 칩거 7년, 美와 예술가의 본질을 묻다 첨부화일 : L20160718_22022184733i1.jpg (96170 Bytes) 편집부 2016-07-19 957
917  [미디어 서평] 420년전 역사 고스란히 간직한 왜성 첨부화일 : 역사의_블랙박스,_왜성_재발견-표지.jpg (172723 Bytes) 편집부 2016-07-15 1000
916  [미디어서평] 가슴에 꿈을 품고 사는 사람들 첨부화일 : 사람이희망이다-표지-단면.jpg (723230 Bytes) 편집부 2016-07-15 1133
[맨처음] .. [이전] [2] [3] [4] 5 [6] [7] [8] [다음] .. [마지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