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지니 소식  

제목  [미디어 서평] 한산도서 칩거 7년, 美와 예술가의 본질을 묻다
이름  편집부
첨부
첨부화일1 : L20160718_22022184733i1.jpg (96170 Bytes)




한산도로 들어간 지 7년, 소설가 유익서는 여전히 싱싱하고 생생한 질문을 소설 속에 장전한다. 답을 던지는 게 아니라 질문하는 소설을 쓴다.

질문의 핵심은 이것이다. "아름다움(美)의 본질은 무엇인가? 예술가란 누구인가?" 유익서 소설가 자신이 일관된 태도로, 필생의 주제의식을 부여잡고, 숙명처럼 소설을 쓰는 삶을 실천해왔다. 그런 만큼, 미와 예술가에 관한 질문은 소설가 자신의 내면을 보여주는 일이기도 하다.

유익서 소설가가 새 소설집 '고래 그림 비(碑)'를 산지니출판사에서 펴냈다.

1945년 부산에서 태어나 고교 시절부터 문사로 이름을 날렸으며, 인간 회복을 지향하는 선명한 작품세계를 지닌 소설가로 활약했고, 모교인 동아대 문예창작과에서 후진을 길렀던 유익서 소설가는 올해 70세가 됐다. 100세 시대인 요즘 '어느새 칠십 세'는 전혀 놀랄 일이 아니다.

그런데 그의 문학 이력을 보면, 살짝 '놀랄 일'이 있다. 그는 1974년 한국일보 신춘문예에 '부곡(部曲)', 1978년 중앙일보 신춘문예에 '우리들의 축제'가 당선되면서 소설가가 되었다. 1974년 한국일보 신춘문예를 기준으로 하면, 그는 올해 등단 42년을 맞았다. '무려 42년'이라 표현해도 전혀 어색할 것이 없는 긴 세월이다. 한국 문단에 등단 40년을 넘기고도 싱싱하게 작품활동을 잇는 소설가가 그리 많지는 않다.

이런 연륜에 유익서 소설가가 보여주는 일관되고 깊은 주제의식이 더해지면서 소설집 '고래 그림 비'를 낳았다. 수록 작품 8편은 다채로운 파노라마를 보여주는데, 주제는 '아름다움의 본질' '예술가란 누구인가' '불변의 가치를 추구하는 정신과 행위의 높은 가치'에 집중된다.

표제작 '고래 그림 비'는 유익서 소설가가 생각하는 예술혼의 근원, 예술의 자리를 울산시 울주군 반구대 암각화에 투영한 단편이다. 고고학 연구자의 길을 걷기 위해 무던히 노력하지만, 이 분야는 돈도 크게 안 되고 일자리도 제대로 없다는 현실에 두 손을 들고 마는 청년이 있다. 이 청년(이름이 풍이다)은 '반구대 암각화는 제사를 지내고 풍요를 기원하던 곳'이라는 기성 학계의 해석에 동의도 공감도 하지 못한다.

체력이 약하고 사냥기술은 떨어져 경제활동 면에서는 부족에 큰 도움이 안 되지만, 그림을 그리거나 새기는 데는 탁월한 능력과 애착이 있던 남자가 있었다. 그가 온갖 자기희생을 이겨내고 남긴 것이 반구대 암각화라고 풍은 주장한다. 여기서 예술이 이런저런 데 끌려다니는 장식품으로 탄생한 것이 아니라, 그 자체로 가치와 생명력을 갖는 독립 장르로 출발했다는 인식을 읽을 수 있다.

'레닌의 왼발'에서는 클래식 음악, '바리데기 꽃등'에서는 통영의 승전무와 종이꽃(수팔련), '수선화의 방'에서는 책, '1000년 그림'에서는 1000년 동안 변치 않을 옻칠그림으로 표현되는 예술적 이상이 등장한다.

이렇듯 다채로운 파노라마를 펼치면서도, 작가의 질문은 '삶과 미와 예술의 본질과 관계'라는 주제의식을 정확히 겨냥한다.

유익서 소설가는 7년 전 경남 통영시의 섬 한산도로 이주해 작품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조봉권 기자 bgjoe@kookje.co.kr


국제신문 ㅣ 조봉권 ㅣ 2016-07-17 / 본지 22면
자세히 보시려면 : http://www.kookje.co.kr/news2011/asp/newsbody.asp?code=0500&key=20160718.22022184733
2016-07-19 13:42:45

   
    관리자로그인~~

번호

글제목

첨부

성명

작성일

조회

930  :: 2016 부산가을독서문화축제-진경옥 작가와의 만남이 열립니다 :: 첨부화일 : 0000패션-웹홍보2.jpg (356413 Bytes) 편집부 2016-09-30 973
929  출협, ‘2016 도쿄국제도서전’ 내 한국관 운영(파이낸셜뉴스) 첨부화일 : cover161_gold_big2.jpg (199027 Bytes) 편집부 2016-09-21 1173
928  [미디어 서평] 『베트남 전쟁의 유령들』 저자 권헉익 교수 경암학술상 수상 첨부화일 : 2016091302535_0.jpg (54828 Bytes) 편집부 2016-09-20 1145
927  전국 '동네 출판사' 똘똘 뭉쳤다(경남도민일보) 첨부화일 : 517674_395007_5752.jpg (59189 Bytes) 편집부 2016-09-09 1058
926  [미디어서평] 침팬지를 알면 인간다운 삶이 보여요 첨부화일 : 20160901000276_0.jpg (39612 Bytes) 편집부 2016-09-02 988
925  [미디어 서평] 프라이팬에 닿은 한국사회의 냉혹한 현실 첨부화일 : 20160822_22021190733i1.jpg (21643 Bytes) 편집부 2016-08-26 1077
924  [미디어 서평] 속속들이 만져본 감천문화마을 첨부화일 : 20160810000366_0.jpg (55110 Bytes) 편집부 2016-08-26 1069
923  :: 제 1회 5.7문학토론회가 열립니다 :: 첨부화일 : 57문학토론회-웹자보(웹용).jpg (292515 Bytes) 편집부 2016-08-12 937
922  [미디어 서평] 경성대 강내영 교수, '중국 청년감독 열전' 출간 첨부화일 : 20160808000126_0.jpg (8862 Bytes) 편집부 2016-08-12 1041
921  [미디어서평] 왜성은 치욕의 물증 아닌 전리품이다 첨부화일 : 역사의_블랙박스,_왜성_재발견-표지.jpg (110648 Bytes) 편집부 2016-08-03 1044
920  [미디어 서평] 독일산 프라이팬이 바라보는 우리 시대의 민낯 첨부화일 : 독일산_삼중바닥_프라이팬.jpg (78757 Bytes) 편집부 2016-07-26 1250
919  [미디어 서평] 왜성, 잊지 말아야 할 우리의 역사 첨부화일 : 역사의_블랙박스,_왜성_재발견-표지.jpg (135221 Bytes) 편집부 2016-07-26 1134
 [미디어 서평] 한산도서 칩거 7년, 美와 예술가의 본질을 묻다 첨부화일 : L20160718_22022184733i1.jpg (96170 Bytes) 편집부 2016-07-19 1072
917  [미디어 서평] 420년전 역사 고스란히 간직한 왜성 첨부화일 : 역사의_블랙박스,_왜성_재발견-표지.jpg (172723 Bytes) 편집부 2016-07-15 1121
916  [미디어서평] 가슴에 꿈을 품고 사는 사람들 첨부화일 : 사람이희망이다-표지-단면.jpg (723230 Bytes) 편집부 2016-07-15 1257
915  [책 CHECK] 무위능력 첨부화일 : 20160623_170015000.jpg (4861 Bytes) 편집부 2016-06-28 1348
914  언론이 주목한 책 '베트남 전쟁의 유령들' 첨부화일 : 160622_베트남전쟁의유령들-sml.jpg (89874 Bytes) 편집부 2016-06-23 1771
913  [미디어 서평] '부동산 길치' 탈출 아는 만큼 보인다 첨부화일 : 20160620000231_0.jpg (13789 Bytes) 편집부 2016-06-21 1282
912  [미디어 서평] 희생자면서 가해자 되는 일그러진 자화상 첨부화일 : 20160607000169_0-조갑상.jpg (36346 Bytes) 편집부 2016-06-20 1078
911  [미디어 서평] 미지의 문 '토스쿠' 속으로 첨부화일 : 0020160610_22020190131i1.jpg (41964 Bytes) 편집부 2016-06-13 1230
[맨처음] .. [이전] [3] [4] [5] 6 [7] [8] [9] [다음] .. [마지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