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지니 소식  

제목  [미디어서평] 침팬지를 알면 인간다운 삶이 보여요
이름  편집부
첨부
첨부화일1 : 20160901000276_0.jpg (39612 Bytes)




▲ 침팬지는 흰개미집의 구멍 속에 나뭇가지를 밀어 넣어 개미를 잡아먹는 등 인간 못지않게 영리한 방법으로 삶을 살아간다. 산지니 제공



지구에 있는 생명체 중에서 인간에 가장 가까운 동물은 누구일까? 머리, 팔, 다리 등 사람과 비슷한 점이 매우 많은 데다가 유전자 정보가 인간과 99%나 같은 동물인 침팬지다. 인간을 가장 닮은 동물인 침팬지가 어떻게 살아가고 있는지 궁금해진다. <침팬지는 낚시꾼>은 침팬지 가족의 이야기를 통해 침팬지의 생활을 재밌게 알려준다.

현이는 아프리카 숲속에서 아빠, 엄마, 이모, 오빠, 여동생과 함께 사는 침팬지 가족이다. 숲에는 휴대전화, TV, 컴퓨터가 없지만, 침팬지들은 가족, 친구들과 어울려 놀면서 즐거운 생활을 한다. 엄마는 현이를 불러 땅굴 속에 있는 흰개미 사냥을 하자고 한다. 엄마 침팬지가 길고 가느다란 나뭇가지를 꺾어 흰개미집의 구멍 속에 밀어 넣고 살살 저으면 흰개미들은 나뭇가지가 큰 세상으로 나갈 수 있는 탈출 구멍이라고 생각해 나뭇가지에 매달린다. 이때 엄마 침팬지는 나뭇가지를 쏙 빼서 입에 넣어 흰개미를 맛있게 먹는다.



병원·휴대폰·컴퓨터도 없는 곳
아프리카 밀림의 침팬지 가족
흰개미 사냥 등 생활상 소개

국내 최초 영장류학 김희수 박사
인간과 유전자 정보 99% 일치
신비한 이야기 재미있게 풀어 내



현이는 오빠와 다투다 싸우기도 해서 몸에 상처가 나기도 한다. 여동생은 딱딱한 열매를 급하게 먹어 배탈이 날 때도 있다. 숲 속에는 병원이나 약국이 없는데 어떻게 해결해야 할까? 숲에는 천연 약들이 가득하다. 침팬지 가족은 나뭇잎, 줄기, 뿌리 등을 이용해 아픈 곳을 스스로 치유하고, 나무 숯을 갉아먹어 소화가 잘되도록 한다.



책은 동화 작가나 소설가가 아닌 교수, 그것도 인문, 예술과는 거리가 먼 생명과학을



연구하는 교수가 썼다는 점에서 눈길을 끈다. 저자 김희수 부산대 생명과학과 교수는 국내 최초의 영장류학 박사로, 침팬지의 삶을 연구하고 있다. 김 교수는 "자녀들에게 어릴 때부터 동화책을 많이 읽어 줬는데, 인간과 가까운 원숭이에 대한 동화책이 없다"며 "침팬지나 원숭이는 인간과 매우 가까운 동물이지만, 우리나라에 야생 원숭이나 침팬지가 없어 아이들이 접해보지 못하니까 다른 동물들만 배운다"며 책을 펴낸 취지를 밝혔다.

그림을 그린 최해솔 작가는 부산대 대학원생으로 지난해 대한민국 창작만화공모전 카툰 부문 최우수상을 받았다. 김 교수는 글은 다 썼지만, 그림을 그려 줄 사람을 만나지 못해 책 발간이 10년이나 미뤄졌는데 제자 덕분에 발간할 수 있게 됐다며 고마워했다.

김 교수는 책을 통해 침팬지가 밀림에서 살아가는 방법을 인식하게 된다면, 아이들도 자연 속에서 어떻게 살아갈 수 있는지 배우면서 인간답게 살아갈 방법을 찾을 수 있다고 강조했다. 동화를 통해 과학 문화를 확산하고, 우리나라의 미래를 밝게 만드는 토대를 만들겠다는 저자의 의지를 느낄 수 있었다. 김희수 글/최해솔 그림/산지니/40쪽/1만 원.



2016-09-01 | 박진숙 기자 | 부산일보
자세히 보시려면: http://news20.busan.com/controller/newsController.jsp?newsId=20160902000026
2016-09-02 10:22:28

   
    관리자로그인~~

번호

글제목

첨부

성명

작성일

조회

933  [이택광의 시] 오래, 그냥(버스는 두 시반에 떠났다, 한겨레) 첨부화일 : IMG_3139-웹.jpg (183844 Bytes) 편집부 2016-10-25 910
932  출협, '제68회 프랑크푸르트도서전'서 한국관 운영(아주경제) 첨부화일 : 20161018172535419446.jpg (45995 Bytes) 편집부 2016-10-19 901
931  [온 삶 속에 책] 2016가을독서문화축제를 소개합니다 첨부화일 : 0KakaoTalk_20161003_140208116-웹.jpg (316127 Bytes) 편집부 2016-10-11 955
930  :: 2016 부산가을독서문화축제-진경옥 작가와의 만남이 열립니다 :: 첨부화일 : 0000패션-웹홍보2.jpg (356413 Bytes) 편집부 2016-09-30 834
929  출협, ‘2016 도쿄국제도서전’ 내 한국관 운영(파이낸셜뉴스) 첨부화일 : cover161_gold_big2.jpg (199027 Bytes) 편집부 2016-09-21 1071
928  [미디어 서평] 『베트남 전쟁의 유령들』 저자 권헉익 교수 경암학술상 수상 첨부화일 : 2016091302535_0.jpg (54828 Bytes) 편집부 2016-09-20 995
927  전국 '동네 출판사' 똘똘 뭉쳤다(경남도민일보) 첨부화일 : 517674_395007_5752.jpg (59189 Bytes) 편집부 2016-09-09 912
 [미디어서평] 침팬지를 알면 인간다운 삶이 보여요 첨부화일 : 20160901000276_0.jpg (39612 Bytes) 편집부 2016-09-02 853
925  [미디어 서평] 프라이팬에 닿은 한국사회의 냉혹한 현실 첨부화일 : 20160822_22021190733i1.jpg (21643 Bytes) 편집부 2016-08-26 928
924  [미디어 서평] 속속들이 만져본 감천문화마을 첨부화일 : 20160810000366_0.jpg (55110 Bytes) 편집부 2016-08-26 943
923  :: 제 1회 5.7문학토론회가 열립니다 :: 첨부화일 : 57문학토론회-웹자보(웹용).jpg (292515 Bytes) 편집부 2016-08-12 807
922  [미디어 서평] 경성대 강내영 교수, '중국 청년감독 열전' 출간 첨부화일 : 20160808000126_0.jpg (8862 Bytes) 편집부 2016-08-12 899
921  [미디어서평] 왜성은 치욕의 물증 아닌 전리품이다 첨부화일 : 역사의_블랙박스,_왜성_재발견-표지.jpg (110648 Bytes) 편집부 2016-08-03 897
920  [미디어 서평] 독일산 프라이팬이 바라보는 우리 시대의 민낯 첨부화일 : 독일산_삼중바닥_프라이팬.jpg (78757 Bytes) 편집부 2016-07-26 1107
919  [미디어 서평] 왜성, 잊지 말아야 할 우리의 역사 첨부화일 : 역사의_블랙박스,_왜성_재발견-표지.jpg (135221 Bytes) 편집부 2016-07-26 977
918  [미디어 서평] 한산도서 칩거 7년, 美와 예술가의 본질을 묻다 첨부화일 : L20160718_22022184733i1.jpg (96170 Bytes) 편집부 2016-07-19 943
917  [미디어 서평] 420년전 역사 고스란히 간직한 왜성 첨부화일 : 역사의_블랙박스,_왜성_재발견-표지.jpg (172723 Bytes) 편집부 2016-07-15 978
916  [미디어서평] 가슴에 꿈을 품고 사는 사람들 첨부화일 : 사람이희망이다-표지-단면.jpg (723230 Bytes) 편집부 2016-07-15 1112
915  [책 CHECK] 무위능력 첨부화일 : 20160623_170015000.jpg (4861 Bytes) 편집부 2016-06-28 1184
914  언론이 주목한 책 '베트남 전쟁의 유령들' 첨부화일 : 160622_베트남전쟁의유령들-sml.jpg (89874 Bytes) 편집부 2016-06-23 1521
[맨처음] .. [이전] [2] [3] [4] 5 [6] [7] [8] [다음] .. [마지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