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지니 소식  

제목  [미디어서평] 쓴맛이 사는 맛 / 최정란(대구일보)
이름  편집부
첨부
첨부화일1 : IMG_7221.jpg (108870 Bytes)




통이 비었다 쓰지 않는다 생각했는데/ 이따금 큰 숟갈로 썼구나/ 시간이 없는데 식탁을 차려야할 때/ 급한 불을 끄듯 설탕을 더한다// 그때마다 요리를 망친다/ 손쉬운 달콤함에 기댄 대가다// 마음이 허전하고 다급할 때/ 각설탕 껍질을 벗기듯/ 손쉬운 위로의 말을 찾는다// 내가 나를 망치는 줄도 모르고/ 임시방편의 달콤함에 귀가 썩는 줄도 모르고// 생의 시간을 털어가는 달콤한 약속들은/ 내 안이 텅 비어/ 무언가 기댈 것이 필요할 때/ 정확히 도착한다// 내 안에 달콤함을 삼키는 블랙홀이 있다/ 주의하지 않으면/ 언젠가 생을 통째로 삼킬 것이다.

- 시집 『사슴목발 애인』 (산지니, 2016)



‘쓴맛이 사는 맛’ 경남 양산의 기숙형 자율학교인 효암고등학교 앞 큰 돌에 새겨져 있는 글이다.
이 학교의 재단 효암학원 이사장은 우리에게 ‘거리의 철학자’, ‘당대의 기인’, ‘파격의 인간’이라 불리며 시대의 어른으로 존경받아온 채현국 선생이다.
대구 부농의 독자로 태어난 그와 관련한 여러 일화들이 전해지는데 <창작과 비평>의 운영비가 바닥날 때마다 뒤를 봐준 후원자였으며, 셋방살이하는 해직기자들에게 집을 사준 파격적인 분이었다.
유신시절 수배자들에게 은신처를 제공하고 여러 민주화운동단체에 자금을 댄 익명의 운동가였다.
이 돌은 원래 교명을 쓰려고 가져왔는데 한 귀퉁이가 깨져있었다고 한다.
깨진 돌에 교명 쓰는 게 뭣해서 다른 말 한마디를 새겨볼까 하다가 그 말이 생각났다.
쓴맛조차도 사는 맛이고, 오히려 인생이 쓸 때 거기서 삶이 깊어지니까 그게 다 사람 사는 맛 아니겠냐는 것이다.
누구나 세상을 살다보면 숱한 어려움에 직면하게 마련이다.
쓰다고 뱉어버릴 수 없는 것이 인생이라면 말씀처럼 쓴맛도 사는 맛이라고 생각하며 끌어안으려는 적극적인 자세가 필요하리라.
채현국 선생의 삶 자체가 고난과 굴곡이었다.
하지만 선생처럼 굴종과 타협을 강요받았던 시대에도 당당히 자신의 길을 걸어온 분은 그리 흔치 않다.
서울대 철학과를 나온 선생의 생활철학은 ‘시시하게 살면 행복해질 수 있다’이다.
‘쓴맛이 사는 맛’이란 말과도 일맥상통한다.

(이하 생략)





2016-12-15 | 대구일보

원문읽기: http://www.idaegu.com/?c=8&uid=354259
2016-12-15 09:55:08

   
    관리자로그인~~

번호

글제목

첨부

성명

작성일

조회

950  부조리한 현실 속의 '을' 생존 길 찾아가는 여정 첨부화일 : 20161230_22020193726i1.jpg (20648 Bytes) 편집부 2016-12-30 1090
949  [함께 보는 어린이책]'놀기 좋은 날' 첨부화일 : IMG_0572 (1).jpg (61584 Bytes) 편집부 2016-12-30 1117
948  박선목 부산대 명예교수 "삶이란 죽음 향해 달리는 머나먼 여정" 첨부화일 : 20161215000326_0.jpg (23459 Bytes) 편집부 2016-12-16 1146
947  [미디어서평] 뽀뽀는 됐고요 엄마, 내 말 좀 들어줘요(국제신문) 첨부화일 : 0S20161215_22025190146i1.jpg (6170 Bytes) 편집부 2016-12-15 1120
 [미디어서평] 쓴맛이 사는 맛 / 최정란(대구일보) 첨부화일 : IMG_7221.jpg (108870 Bytes) 편집부 2016-12-15 992
945  <산지니> 주소 이전 공지드립니다. 편집부 2016-12-02 1024
944  '진짜 부산'을 맛보다'(조선일보) 첨부화일 : 02016113001843_0.jpg (64748 Bytes) 편집부 2016-12-01 1157
943  [신간 돋보기] 장례식 가는 길 만난 판타지(국제신문) 첨부화일 : 올가의_장례식날_생긴_일-표지.jpg (76649 Bytes) 편집부 2016-11-28 1002
942  [눈에 띄는 새책]쓰엉(경남도민일보) 첨부화일 : 524261_400089_0416.jpg (88608 Bytes) 편집부 2016-11-25 1065
941  [신간] 동시집 『놀기 좋은 날』(리더스뉴스) 첨부화일 : 67312_25785_838.jpg (126589 Bytes) 편집부 2016-11-23 1014
940  산지니와 함께 일할 편집자(신입/경력)를 찾습니다. 편집부 2016-11-16 1232
939  [눈에 띄는 새책]'올가의 장례식날 생긴 일' 등(경남도민일보) 첨부화일 : 523129_399202_3517.jpg (90596 Bytes) 편집부 2016-11-11 1168
938  [미디어 서평] 퓨전 음식서 디저트까지 부산 곳곳 숨은 맛집 소개(경남도민일보) 첨부화일 : 523131_399209_3517.jpg (84832 Bytes) 편집부 2016-11-11 1289
937  [미디어 서평] 결혼 이주여성을 둘러싼 의문의 방화사건(국민일보, 한겨레, 광주일보) 첨부화일 : 201611102159_13150923640327_1.jpg (100703 Bytes) 편집부 2016-11-11 1143
936  [미디어 서평] 2명의 박 기자가 고른 진정한 '부산의 맛'(부산일보) 첨부화일 : 20161102000222_0.jpg (40873 Bytes) 편집부 2016-11-03 1262
935  서규정 시인의 『다다』 최계락문학상을 수상! 첨부화일 : 20160531_22023185651i1.jpg (18041 Bytes) 편집부 2016-11-03 1226
934  제7회 시산맥작품상 최정란 시인 ‘바나나 속이기’(광주일보) 첨부화일 : IMG_3143-웹.jpg (184789 Bytes) 편집부 2016-10-25 1312
933  [이택광의 시] 오래, 그냥(버스는 두 시반에 떠났다, 한겨레) 첨부화일 : IMG_3139-웹.jpg (183844 Bytes) 편집부 2016-10-25 1066
932  출협, '제68회 프랑크푸르트도서전'서 한국관 운영(아주경제) 첨부화일 : 20161018172535419446.jpg (45995 Bytes) 편집부 2016-10-19 1054
931  [온 삶 속에 책] 2016가을독서문화축제를 소개합니다 첨부화일 : 0KakaoTalk_20161003_140208116-웹.jpg (316127 Bytes) 편집부 2016-10-11 1123
[맨처음] .. [이전] [2] [3] [4] 5 [6] [7] [8] [다음] .. [마지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