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지니 소식  

제목  부조리한 현실 속의 '을' 생존 길 찾아가는 여정
이름  편집부 [ E-mail ]
첨부
첨부화일1 : 20161230_22020193726i1.jpg (20648 Bytes)




비정규직·장애여성 상처 등 담아

미련해 보이지만 자기 방식대로 생존의 길을 찾는 주인공의 모습과 각자의 방법으로 반전을 꾀하는 것, 그것이 작가가 말하고자 하는 '개인의 길'이 아닐까.


지극히 현실적인 소설 속 상황과 인물 묘사가 마치 '작가가 실제로 경험한 이야기인가?' 헷갈린다. '내 동료의 이야기' 심지어 '바로 나의 이야기' 같다고 느낄 독자도 꽤 있을 것 같다. 상사의 기분에 따라 자기의 마음 또한 종일 롤러코스터를 타는 직장인의 애환, 의지했던 가족에게 갑자기 버림받는 현대인, 사랑인 줄 알았지만 집착일 뿐이었던 슬픈 인연….

안지숙(사진) 소설가의 첫 소설집 '내게 없는 미홍의 밝음(산지니)'은 주변에서 흔히 볼 수 있는, 혹은 생활인이 직접 겪었을 법한 일을 그려냈다. 안 소설가는 2005년 '바리의 세월'로 경주시와 경주문인협회가 시행하는 신라문학상을 받으며 등단했으나 10여 년간 다른 활동을 하느라 온전히 글쓰기에 집중하지 못했다. 몇 년간 다큐멘터리 작업에 매달렸고, 이후에는 스토리텔링 작업을 하는 회사에서 일하며 매일 야근으로 '시들었다'. 그렇게 10년을 흘려보냈지만, 소설에 대한 샘솟는 애정은 드문드문 단편을 발표하게 했고, 그동안 내놓은 단편소설 7편을 엮었다.

책에 실린 단편 7편에는 비정규직, 계약직, 외주업체 직원, 가정과 사회에서 상처 입은 여성 등 부조리한 현실 속에서 이를 미련스럽게 견디는 인물이 등장한다. 스토리텔링 회사에서 일하는 여성이 회사 대표와 본부장의 갖은 횡포를 견디다 못해 최후의 결단을 내리는 '놀래미', 믿었던 직장 상사가 사업을 따내지 못해 월급 받을 길이 없어진 여인의 이야기 '각다귀들'은 현실감이 크다.

공공기관에서 외주 받은 일을 다시 극단에 외주를 준 여성이 비정규직으로 불안정한 자신의 위치와 극단 사이에서 괴로워하는 '내게 없는 미홍의 밝음', 입양한 아들 때문에 소외당한 딸의 외로움을 다룬 '티눈', 장애 여성의 집착을 독특하게 그린 '스토커의 문법' 등도 실었다.



소설 속 주인공은 '왜 저렇게 사나' 싶을 정도로 답답하지만, 각자 속으로는 반전을 꿈꾼다. 이야기가 설득력 있게 다가오는 것은 담담한 듯하나 탄탄하고, 때로 통통 튀는 문체 덕분이다. 소설 속 등장인물이 꼭 소설가 자신의 경험을 녹여낸 것 같다는 질문에 안 소설가는 "물론, 나 또한 '을'로 살았던 경험이 있으므로 전혀 그런 점이 없다고 할 수 없지만, 어디까지나 픽션이다"고 선을 그었다. 그는 "이렇게 무능력하고 잘난 것 없고 때론 비열하기까지 한 사람들이 자본주의 사회에서 개인의 길을 찾는 모습도 어떤 면에서 독자에게 용기가 되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 들었다"고 말했다.

"목숨 걸고 장편 소설을 쓰고 있다"는 그의 다음 작품이 기다려진다.


원문 자세히 보기 http://www.kookje.co.kr/news2011/asp/newsbody.asp?code=0500&key=20161230.22020193726
2016-12-30 10:34:02

   
    관리자로그인~~

번호

글제목

첨부

성명

작성일

조회

956  사회 바꿔온 헌법…어떻게 가꿔 갈까 첨부화일 : 사진 1.jpg (60212 Bytes) 편집부 2017-02-23 1101
955  "돼지우리 겸 측간…제주 '통시'는 日·대만에도 있는 남방문화" 첨부화일 : 동중국해 사진1.jpg (108322 Bytes) 편집부 2017-02-23 1006
954  아이히만의 신문조서 보고 웃었다고? 『탈학습, 한나 아렌트의 사유방식』 첨부화일 : 한나.jpg (16721 Bytes) 편집부 2017-02-08 1069
953  계급의 죽음까지 선언하는 시대, 다시금 제안된 계급에 대한 진지한 토론 첨부화일 : 245404_18459_4231.png (39313 Bytes) 편집부 2017-02-01 1612
952  이규정 소설가 불운의 걸작 '먼 땅 가까운 하늘' 재출간된다. 첨부화일 : 20170113_22020184906i2.jpg (19723 Bytes) 산지니 2017-01-13 1235
951  40대의 욕망과 인생의 아이러니…박정선 소설 '가을의 유머' 첨부화일 : 20170103_22023185952i1.jpg (27786 Bytes) 편집부 2017-01-04 1194
 부조리한 현실 속의 '을' 생존 길 찾아가는 여정 첨부화일 : 20161230_22020193726i1.jpg (20648 Bytes) 편집부 2016-12-30 1127
949  [함께 보는 어린이책]'놀기 좋은 날' 첨부화일 : IMG_0572 (1).jpg (61584 Bytes) 편집부 2016-12-30 1155
948  박선목 부산대 명예교수 "삶이란 죽음 향해 달리는 머나먼 여정" 첨부화일 : 20161215000326_0.jpg (23459 Bytes) 편집부 2016-12-16 1172
947  [미디어서평] 뽀뽀는 됐고요 엄마, 내 말 좀 들어줘요(국제신문) 첨부화일 : 0S20161215_22025190146i1.jpg (6170 Bytes) 편집부 2016-12-15 1139
946  [미디어서평] 쓴맛이 사는 맛 / 최정란(대구일보) 첨부화일 : IMG_7221.jpg (108870 Bytes) 편집부 2016-12-15 1017
945  <산지니> 주소 이전 공지드립니다. 편집부 2016-12-02 1051
944  '진짜 부산'을 맛보다'(조선일보) 첨부화일 : 02016113001843_0.jpg (64748 Bytes) 편집부 2016-12-01 1199
943  [신간 돋보기] 장례식 가는 길 만난 판타지(국제신문) 첨부화일 : 올가의_장례식날_생긴_일-표지.jpg (76649 Bytes) 편집부 2016-11-28 1029
942  [눈에 띄는 새책]쓰엉(경남도민일보) 첨부화일 : 524261_400089_0416.jpg (88608 Bytes) 편집부 2016-11-25 1101
941  [신간] 동시집 『놀기 좋은 날』(리더스뉴스) 첨부화일 : 67312_25785_838.jpg (126589 Bytes) 편집부 2016-11-23 1044
940  산지니와 함께 일할 편집자(신입/경력)를 찾습니다. 편집부 2016-11-16 1257
939  [눈에 띄는 새책]'올가의 장례식날 생긴 일' 등(경남도민일보) 첨부화일 : 523129_399202_3517.jpg (90596 Bytes) 편집부 2016-11-11 1199
938  [미디어 서평] 퓨전 음식서 디저트까지 부산 곳곳 숨은 맛집 소개(경남도민일보) 첨부화일 : 523131_399209_3517.jpg (84832 Bytes) 편집부 2016-11-11 1324
937  [미디어 서평] 결혼 이주여성을 둘러싼 의문의 방화사건(국민일보, 한겨레, 광주일보) 첨부화일 : 201611102159_13150923640327_1.jpg (100703 Bytes) 편집부 2016-11-11 1176
[맨처음] .. [이전] [2] [3] [4] 5 [6] [7] [8] [다음] .. [마지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