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지니 소식  

제목  생명의 터전, 지리산 국립공원! 『지리산 아! 사람아』 관련 기사입니다
이름  편집부
첨부
첨부화일1 : untitled.png (440287 Bytes)




지리산에 케이블카 3개는 있어야? 이유가 기막혀

[숲책 읽기] '국시모' 윤주옥 <지리산 아! 사람아>




지리산은 이 나라 첫 국립공원이며, 국립공원 이름이 붙은 지 어느덧 쉰 해를 맞이한다고 합니다. 첫 국립공원이 '고작' 쉰 해밖에 안 된다고 하니, 한국은 퍽 뒤늦은 길을 걷는다고 할 수 있어요.

일제강점기나 개발독재나 새마을운동이 있기는 했어도, 우리 보금자리를 우리 아이들도 아름다이 누릴 수 있도록 건사하는 데에 마음을 깊이 기울인다고 느끼기는 어렵다고 봅니다.

우리는 어느새 샘물이나 냇물이나 우물물을 잊어요. 샘물이나 냇물이나 우물처럼 맑고 시원한 물을 커다란 공장에서 뽑아올려 플라스틱병에 담아서 돈으로 사고파는 '한쓰임 먹는샘물(일회용 먹는샘물)'에 익숙합니다.

지리산을 첫 국립공원으로 삼던 무렵만 하더라도 웬만한 시골에서는 냇물을 손으로 떠서 마실 수 있었어요. 도시에서도 오랜 마을에는 샘터나 우물터가 있었고요.

어르신이 어렸을 때는 지리산에 곰이 멧돼지보다도 더 많았다고 한다. 호랑이는 3마리쯤 있었는데 가장 유명한 호랑이 이름이 지리산 순래봉이었다고 한다. 그의 할머니는 순래봉이 걸어가면 만복대 왕억새 위로 등걸이가 보였을 정도로 덩치가 컸다고 했다. (17쪽)

부산에 가려면 우선 버스 타는 곳까지 나가야 하는데, 집에서 버스 타는 곳까지 걸어서 3시간쯤 걸린다고. 예전엔 1시간 반이면 갔는데 지금은 다리가 아파서 빨리 못 걷는다고 하신다. 새벽녘의 길 나섬. (24쪽)

너무 지나친 막삽질 때문에 온나라가 끙끙거리는 탓에 맑은 물을 누구나 손쉽게 마시기 어려운 오늘날이에요. 이러다 보니 사람 발길이 없는 깊은 숲이나 바다에서 맑은 물을 따로 뽑아올려서 플라스틱병에 담아서 사고파는 일이 생기는데요, 이때에는 플라스틱 쓰레기가 어마어마하게 나옵니다. 게다가 플라스틱병을 만들고 나르고 가게에 놓는 데에 드는 자원이 엄청나고, 플라스틱 쓰레기를 거두어 다루는 데에도 끝없는 자원이 들고요.

우리는 우리 아이들한테 어떤 물을 물려줄 만할까요. 앞으로도 플라스틱병에 담은 물을 물려주어야 할까요, 또는 막삽질로 망가뜨린 4대강을 물려주어야 할까요, 또는 두 손으로 떠서 언제나 누릴 수 있는 냇물을 물려주어야 할까요.

(중략)

지리산에서 밥·옷·집을 모두 손수 지으며 조용히 살던 분들한테는 전쟁무기도 총칼도 없이, 오직 낫하고 호미하고 쟁기하고 도끼로 살림을 지었으리라 느껴요. 물레를 잣고 베틀을 밟고 절구를 찧을 뿐이면서도 아이들한테 살림짓기를 제대로 물려주고 그 터를 오롯이 가꾸었구나 싶습니다.

이 책 뒤쪽은 지리산을 둘러싼 안쓰러운 막삽질을 마주하면서 이 추레한 흐름을 끊을 길을 찾으면서 마음이 아픈 이야기가 나옵니다. 추레한 흐름이 아닌, 아름다운 국립공원을 함께 누리기를 바라는 마음을 담고, 국립공원 이름이 아니어도 아름다울 우리 마을을 저마다 사랑할 수 있기를 비는 뜻을 담아요.

국립공원과의 동행이 달콤하지만은 않았다. 많은 사람과 함께 국립공원의 아름다움을 나누고 취하는 과정에서 그 아름다움이 끌어들이는 그림자, 국립공원의 아픔이 눈에 들어오기 시작했다. 지리산 관통도로, 계곡 내 취사, 불법 산행, 사람들의 발길에 허옇게 드러난 바위와 흙, 무단 채취, 밀렵, 댐과 케이블카, 골프장……. 국립공원은 어딜 가나 신음하고 있었다. 그 모든 게 국립공원이 아름다워서였다. (6쪽)

국립공원에 막삽질을 들이대려는 이들은 늘 '국립공원이 아름다우니 잘 개발해서 돈을 버는 길을 찾아야 한다'고 말한답니다. 그런데 국립공원은 왜 국립공원일까요? 국립공원이 국립공원일 수 있는 까닭이란 뭘까요?

우리 이제는 철든 사람이 되어야지 싶어요. 지리산 국립공원 쉰 해라면, 사람 나이로도 쉰 살인 셈이에요. 쉰 살이라는 나이에 이르도록 우리는, 우리 정치 사회 문화 교육은, 얼마나 철이 들었는지 조용히 물어보고 싶습니다.





오마이뉴스 최종규 시민기자

기사 원문 : http://www.ohmynews.com/NWS_Web/View/at_pg.aspx?CNTN_CD=A0002381885&CMPT_CD=P0010&utm_source=naver&utm_medium=newsearch&utm_campaign=naver_news
2017-12-04 14:00:29

   
    관리자로그인~~

번호

글제목

첨부

성명

작성일

조회

[N]  호소문 - 송인서적 부도와 관련하여 도움을 요청드립니다. 편집부 2017-01-20 557
[N]  <산지니> 주소 이전 공지드립니다. 편집부 2016-12-02 423
[N]  산지니 블로그에 놀러오세요 편집부 2016-03-18 548
[N]  산지니 도서목록 - 2017년 12월 편집부 2016-03-17 550
[N]  '부산을 맛보다' 독자님들께 편집부 2011-07-08 1426
[N]  <오늘의문예비평> 지난호 할인판매 편집부 2009-09-30 1762
994  산지니X공간 개관식에 초대합니다 첨부화일 : 01.jpg (116623 Bytes) 편집부 2018-07-23 62
993  산지니와 함께 일할 편집자(신입/경력)를 찾습니다. 편집부 2018-07-16 167
992  '사람들에게 따뜻하게 건네는 인사' 『구텐탁, 동백아가씨』 정우련 작가 관련 기사 첨부화일 : L20180124_22023009486i1.jpg (59761 Bytes) 편집부 2018-02-26 170
991  [언론스크랩] 부산 속의 사람, 부산의 삶! 『을숙도, 갈대숲을 거닐다』 첨부화일 : 20180104000196_0.jpg (30067 Bytes) 편집부 2018-01-05 207
990  장편소설 『유마도』 영광도서 소설 판매 1위 등극! 첨부화일 : 20171224000150_0.jpg (22760 Bytes) 편집부 2017-12-27 243
989  2017년 하반기 세종도서에 산지니 책이 세 권 선정! 첨부화일 : 2017하반기세종도서선정.jpg (113917 Bytes) 편집부 2017-12-15 273
988  사찰의 4대 천왕은 왜 무기를 들고 있을까?『재미있는 사찰 이야기』기사 스크랩 첨부화일 : 사찰.jpg (13695 Bytes) 편집부 2017-12-08 224
987  [산지니 북투어] 타이베이 어둠 여행단 모집 편집부 2017-12-07 218
 생명의 터전, 지리산 국립공원! 『지리산 아! 사람아』 관련 기사입니다 첨부화일 : untitled.png (440287 Bytes) 편집부 2017-12-04 212
985  세상을 바라보는 따뜻한 시선,『봄 꿈』 관련 기사입니다! 첨부화일 : 20171204_22022014189i1.jpg (50271 Bytes) 편집부 2017-12-04 182
984  제76회 저자와의 만남『당당한 안녕』이기숙 강연 첨부화일 : 76저자만남이기숙_웹.jpg (199612 Bytes) 편집부 2017-11-24 180
983  11월 3일 출판도시 인문학당 <뭇 생명의 삶터, 국립공원> 첨부화일 : 1711_지리산_윤주옥강연.jpg (144980 Bytes) 편집부 2017-11-02 240
982  산지니와 함께 일할 편집자, 마케터, 디자이너(신입/경력)를 찾습니다. 편집부 2017-10-25 362
981  [산지니의 추석맞이] 길고 긴 연휴에는 이 책! 첨부화일 : 큰글씨-추석_700.jpg (1004187 Bytes) 편집부 2017-09-29 247
980  2017 하반기 출판도시 인문학당『왜성 재발견』신동명 기자 강연 첨부화일 : 1709_왜성_신동명_포스터.jpg (351635 Bytes) 편집부 2017-09-18 269
979  제75회 저자와의 만남 ::『영화로 만나는 동아시아』백태현 <부산일보> 논설실장 첨부화일 : 1709_백태현_포스터.jpg (279724 Bytes) 편집부 2017-09-07 306
978  2017 가을독서문화축제에 산지니와 해피북미디어가!! (9월 2일~9월 3일) 편집부 2017-08-31 277
977  2017 대한민국 독서대전에 산지니가 뜹니다! (9월 1일~9월 3일) 편집부 2017-08-31 290
976  [2017 출판도시 인문학당]8월 25일 해운대 바다상점에서 만나요! 첨부화일 : 1708_화덕헌_강연_웹용.jpg (326193 Bytes) 편집부 2017-08-24 263
975  74회 저자와의 만남 ::『그 사람의 풍경』김춘자 화가 첨부화일 : 0김춘자북토크_웹자보2.jpg (376205 Bytes) 편집부 2017-08-14 332
[맨처음] .. [이전] 1 [2] [3] [4] [5] [6] [7] [다음] .. [마지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