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  인간 노무현과 정치인 노무현 (박노자교수 글 인용)
이름  강수걸
첨부





노무현 전 대통령의 자살에 대해 이야기를 들었을 때에 맨 먼저 느낀 것은 비통함과 돌아가신 이의 고통에 대한 동감이었습니다. 역설이지만, 한 번 국가의 수반이었던 사람은 최근 한 동안 국가라는 폭력기구의 수레바퀴 밑에 깔려 너무나 많은 고통을 받고 있었던 것이었습니다.

결국 그 무게를 견디지 못하고 스스로 비극적 선택을 하신 것입니다. 생각해보면 얼마든지 저 본인도 그 입장이 됐다면 자살을 생각해봤을 것이라는 생각이 듭니다.

이건희나 이명박에 대해서 수사다운 수사를 벌인 적 없는 검찰들이 '상부'의 명령을 받들어 저인망수사를 벌이면서 노무현과 어떤 관계를 가진 거의 모든 사람들을 장기간에 걸쳐 괴롭혀온 것을 생각해보면 그 탄압의 중심에 있었던 노무현 전 대통령의 심정을 십분 헤아릴 만합니다.

마치 적군에게 포위 당한 한 성의 장군이 그 성에 갇힌 민간인들을 살리기 위해 "나 혼자 죽겠다! 내가 죽을 터이니 포위를 풀어라!"라고 하면서 적군 앞에서 자결하는, 유럽 중세사 책에서 꽤나 자주 나오는 이야기를 상기해볼 만합니다.

성주의 자살

그런데 과연 어떻게 돼서 민주공화국 대한민국에서 검찰과 같은 공공기관이 정부의 정적이 되는 사람에게 '적군'과 다를 게 없는 존재가 됐는가요? 그러나 조선시대의 의금부나 사헌부보다 지금의 검찰이 '공안'이 아닌 '사안'의 기관이 되고 공공성을 잃은 것은 바로 우리가 직시해야 할 현실입니다.

대한민국이란 사실 극소수 재벌기업과 부동산부자 등 기껏해야 5%가 될까말까 하는 특권층의 사익을 보장해주는 폭력기구에 지나지 않는다는 것은 21세기 벽두의 우리 자화상입니다. 그러한 사회에서야 노무현의 비극적인 선택으로 귀결된 '노무현 박멸 작전'은 가능했습니다.

그리고 가장 큰 비극을 이야기하자면, 이 대한민국을 그래도 5년 동안이나 통치했던 노무현 자신이 사익추구집단을 봉사해주는 이 기형적인 국가 구조를 전혀 바꾸지 못했다는 것입니다. 물론 고인을 애도하면서 이와 같은 말씀을 드릴 것은 아닙니다만, 만약 정치인 노무현의 개혁이 성공했다면 개인 노무현의 자살이란 비극도 없었을지도 모릅니다.

여기에서 참 중요한 부분을 바로 봐야 할 것입니다. 모든 문제에 대한 책임을 십분 지고, 정권의 무자비한 탄압에 죽을 고생을 하고 있는 가족, 친척, 친구, 동지들을 위해서 그 한 몸을 던지신 개인 노무현은 대단히 아름다운 사람이었습니다.

사실, 노무현만큼 소탈하고 '편한' 고급 정치인을 대한민국에서 볼 수 없었습니다. '폼을 잡지 않는' 기질은 제가 인간들에게 가장 귀중하게 여기는 성격입니다만, 노무현은 바로 이와 같은 스타일이었습니다. 퇴임 후에 자신의 홈페이지에서 여러 사람들과 열띤 논쟁을 벌이셨던 모습을 봐도, '새 시대의 인간'이라는 인상을 받을 수 있었습니다.

'아름다운 바보'와 달랐던 정치인 노무현



그러나 '아름다운 바보'로 기억되는 개인 노무현과 구별돼야 할 것은 정치인 노무현입니다. 개인 노무현의 순진해보이는 미소도 우리에게 영원히 기억될 것이지만, 정치인 노무현과 얼킨 수치의 순간들 - 그 중에서는 무엇보다도 이라크 파병 등 -도 우리 기억에서 지워지지 않을 것입니다.

개인 노무현도 한국 현대사의 한 아름다운 장이 되겠지만, 정치인 노무현의 실패도 지금 우리 역사의 지워지지 않는 한 일부분입니다. 지금 개인 노무현에 대한 애도와 슬픔이 노무현의 정치적 계승자, 후계자들에게도 일정한 후광을 부여하지만, 조문의 파도들이 가라앉은 뒤에 이들이 과연 민심을 다시 한 번 얻을 수 있을까요?

개인 노무현의 자살을 슬퍼하고 그의 서거를 애도하는 이 순간에도 바로 정치인 노무현의 통치기간에 대한민국이 오이시디국가 중에서 자살율이 가장 높은 나라 (10만 명에 25명)가 됐다는 사실을 잊기가 힘듭니다.

개인 노무현이 최다의 사람들에게 최대의 행복을 가져다주고 싶어하는 '착한 사람'이었지만, 정치인 노무현이 그 수단으로 '시장'과 '경쟁'을 선택하는 최악의 오류를 범했습니다. 지나치게 급진적인 개혁도 잘못하면 낭패로 끝나기 쉽지만, 2002~2007년간의 개혁 시도는 '온건'하다 못해 결국 '개혁적' 색깔을 완전히 잃고 말았습니다.

개념이 없는 '개혁세력'들이 기존의 체제와 손을 잡으려고 온갖 노력을 했지만 결국에 바로 그 체제는 '개혁'의 지도자이었던 노무현을 사회적으로 타살시키고 말았습니다. 악어새가 되지 않는 이상, 악어와 친구가 될 수 없다는 것, 악어와 친구가 됐다고 착각하는 순간에 결국 먹이감이 된다는 것을 우리가 철저하게 배워야 합니다.

고인의 명복을 빌면서, 더 이상 이와 같은 비극들이 일어나지 않을 만큼 이 나라가 진정하게 개혁되기를 기원합니다.




2009-05-26 14:19:00
이름
내용
비밀번호

       
    관리자로그인~~

번호

글제목

첨부

성명

작성일

조회

180   구독/주소 변경입니다.(정훈) 정훈 2012-09-03 990
179     구독/주소 변경입니다.(정훈) 산지니 2012-09-12 936
178  '영화로 만나는 현대중국' 오자 ... [1] 치엔 2012-07-14 1070
177  미학, 부산을 거닐다....중 오류 부분 ... [1] 유은미 2011-06-23 1689
176  로봇과 인간의 경계 묻기 가드너 2010-04-27 1685
175  조카의 모습을 기다리며 수잔나 권 2010-02-08 1420
174  시집 (입국자들)- 2009년을 대표하는 시집으로 뽑혀.. 독자 2009-12-27 1955
173  하종오 시집 '입국자들'(산지니, 2009) 서평-이은봉 시인 독자 2009-12-25 2045
172  제27회 마로니에전국여성백일장 안내 설동환 2009-09-29 1477
171  독서인넓히기 이희생 2009-09-15 1462
170  제13회 우수문학도서 독서감상문(8/31 마감) 문장지기 2009-08-22 1388
169  쌍용차, 노동-사회 반응 수위 놀랍다 (박노자 교수 글 인용) 강수걸 2009-08-06 1398
168  제13회 우수문학도서 독서감상문 모집 문장지기 2009-06-29 1462
167  황석영 변절논란, 문단은 왜 조용할까?(한국일보 인용) 강수걸 2009-06-09 1815
166  문명사회는 아직 멀었다(한겨레신문 김종철선생칼럼 인용) 강수걸 2009-05-30 1631
[맨처음] .. [이전] [1] [2] 3 [4] [5] [6] [7] [다음] .. [마지막]